2019.09.10 (화)

  • 흐림동두천 22.6℃
  • 구름많음강릉 23.1℃
  • 서울 24.8℃
  • 구름많음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29.9℃
  • 흐림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9.0℃
  • 흐림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29.1℃
  • 흐림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28.8℃
  • 흐림경주시 29.6℃
  • 흐림거제 29.2℃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안면기형수술 아시아에 전수

박재억 교수, '제1회 FDS'서 라이브 서저리 펼쳐

 


 

박재억 교수(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구강악안면외과)가 지난 6~7일 이틀간 서울성모병원에서 아시아 국제학술모임인 ‘제1회 FDS(Facial Deformity Society)’를 개최했다. 


아시아 국제 안면기형 학술모임인 FDS는 악안면 기형에 관한 지식들을 아시아지역 구강악안면외과와 공유하고, 특히 젊은 의료진들을 교육하며 연구‧의료 발전과 상호 간 교류확대‧친목을 도모함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추후 라이브 서저리, 카데바 워크숍, 임상술기 센터 등을 활용해 젊은 치과의사들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Closed Meeting'으로 초대받은 치과의사만 참석하는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한국을 비롯해 안면기형에 관심 있는 일본, 중국, 필리핀, 베트남, 대만, 인도네시아, 미얀마, 태국, 사우디아라비아, 인도 등의 구강악안면외과 대학교수 총 30여명이 참석했다.


참가국은 인구 수 1억 명 내외의 국가들로서 앞으로 안면기형 수술의 수요가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재억 교수는 이들에게 미리 교육을 진행해 안면기형수술 분야를 선도하겠다는 청사진을 그렸다.


박 교수는 안면기형수술, 임플란트, 악관절질환, 두경부종양 분야의 권위자이며, 서울대학교에서 치의학 학사와 석사, 취리히대학교에서 박사를 취득했다. 2002년부터 2년간 미국 Iowa City, Craniofacial Anomaly Research Center에서 연수를 했으며, 서울성모병원 치과병원 병원장을 수행하고 있다. 또 서울성모병원 치과병원 임상과장, 가톨릭대학교 임상치과학대학원장, 치과학 주임교수 등을 역임했다.    


박 교수는 심한 골격성 3급 부정교합 환자에 대한 악교정 수술을 라이브로 진행하면서 수술 노하우를 전수했으며, 악안면 기형에 대한 전반적인 강연도 이뤄졌다.


또한 각 나라별로 많이 발생되고 있는 악안면 기형 환자 현황과 전공분야에 대한 연구 주제를 발표하고 논의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박 교수는 “양악수술은 언청이 등 선천성 안면기형과 주걱턱 등 후천성 안면기형, 사고에 따른 얼굴외상, 치아상실과 종양 등으로 인한 얼굴재건 등에 꼭 필요한 수술”이라며 “그동안 축적한 수술 노하우를 국내외 참석자들이 배워갈 수 있도록 모임을 이끌어 아시아 각국에 10명 이상이 구강악안면외과 수술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