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맑음동두천 22.7℃
  • 맑음강릉 27.0℃
  • 맑음서울 22.7℃
  • 구름조금대전 24.6℃
  • 맑음대구 26.6℃
  • 맑음울산 27.0℃
  • 맑음광주 24.5℃
  • 맑음부산 24.0℃
  • 맑음고창 21.0℃
  • 맑음제주 20.1℃
  • 맑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23.5℃
  • 구름조금금산 23.4℃
  • 맑음강진군 24.3℃
  • 맑음경주시 27.3℃
  • 맑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장강(長江) 문학기행(文學紀行)<1>

수필

나는 여행을 참 좋아한다. 하지만 군의관을 마치고 처음 치과의원을 개업했던 1986년까지 해외여행이라곤 꿈도 못 꾸었다. 개업 이듬해에 가까웠던 친구 부부와 태국 파타야를 다녀온 것이 생애 첫 해외여행이었다. 물론 그 전에 고등학교 수학여행지와 신혼여행지로 일종의 해외(?)인 제주도에 다녀온 적은 있었지만 말이다.

 

고등학생 때의 제주도 수학여행은 말 그대로 악몽이었다. 44년 전 어느 가을날이었다. 목포에서 제주를 왕래하던 여객선 ‘가야호’가 제주에서 목포로 돌아오던 중에 기관 고장으로 동력을 잃고 표류하기 시작했던 것이다. 아마도 추자도 근해였던 것 같다.

 

600명이나 되는 우리 일행을 싣고 배는 정처 없이 섬 사이를 헤집으며 떠다녔다. 몇 시간을 파도에 흔들리며 떠돌자 모두가 심한 뱃멀미로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날이 어두워진 후 출동한 해군함정에 의해 다시 제주항으로 예인된 다음 날 새벽녘까지 온통 공포와 고통으로 점철된 시간이었다. 아마도 ‘세월호’ 사건의 전주곡은 아니었나 싶다.

 

1987년의 첫 태국 해외여행 이후 지금까지 30년 넘게 남아메리카를 제외하고 세계 곳곳을 두루 다녀왔다. 특히 ‘대한영상치의학회’를 따라 인도와 남아프리카 일대를 여행한 것이 지금까지 가장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아 있다. 첫 인도 여행에서 얻은 강렬하고도 신비로운 영감은 이듬해에 15일에 걸친 인도 전역 가족여행을 강행하게 하는 동기가 되어 주었다.

 

중국은 가깝고 학회도 자주 개최되어서 여러 번 다녀왔지만 이번처럼 문학기행을 목적으로 떠난 것은 처음이었다. 상해(上海)에서 중경(重慶)까지 2400km의 뱃길을 11일간 거슬러 올라가며 중국 역사와 문학적 명소 곳곳을 순방하는 크루즈 코스는 1년에 한 번뿐이고 우리나라 몫으로는 단 30명만 배정된다. 작년에 시작된 첫 코스에는 연세대 ‘김동길’ 명예교수께서 다녀오셨다고 한다.

 

나이 어린 시절부터 동경했던 시인, ‘달아달아 밝은 달아 이태백이 놀던 달아’의 주역 ‘이백’이나 <등악양루>의 작가 ‘두보’가 남긴 발자취를 더듬어 보고 삼국지의 터전인 형주와 적벽일대를 돌아보는 뜻깊은 여정이다.

 그리고 파촉(巴蜀)의 근거지인 중경(重慶)에 이르기까지 수없이 널려 있는 역사적 사적을 일일이 답사한다는 것은 얼마나 가슴 설레는 일인가!

 

여행 첫날 인천공항을 떠나 상해에 도착해서 오후 여섯 시쯤 강물을 거스르며 상류를 향해 출항했다. 상해는 금융과 상업의 중심지로 번창해서 ‘상전벽해’란 대명사답게 고층빌딩이 즐비하고 강물에 투영되는 화려한 야경을 자랑했다.

 

장강(長江)은 일명 양쯔강(陽子江)으로 불리는 총 길이 6200여 km의 기나긴 강이고 지류만 무려 3000여 개에 이르며 중국대륙 어디든 수상 운송이 가능하도록 황하의 지류와 운하로 연결되어 있다고 한다. 실제로 장강을 따라 뱃길로 여행하던 11일 동안 거대한 선박들이 마치 바다의 뱃길처럼 수없이 꼬리를 물고 오르내리는 것을 보고 그 엄청난 물동량에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었다.

 

장강은 구간에 따라 그 이름도 다양하여 상해 부근 1,000km 이내에서는 ‘양쯔강’, 그다음은 ‘심양강’, 형주 부근에서는 ‘형강’, 그 상류인 삼협 일대는 ‘천강’, 중경에 이르러서는 ‘금사강’, 그보다 더 상류인 티베트 접경에서는 ‘통천하’ 등의 이름을 갖고 있다.

 

강의 수직적 높이인 낙차는 상해에서 시작하여 장강 하류 1,000km까지는 약 15m로 완만하지만 호주에서 의창에 이르는 약 1,000km의 구간에서는 30m로 높아지다가 장강 발원지인 티베트 고원지대까지 상류 4,500km 구간은 무려 5800m에 달한다. 직선거리로 치면 상해에서 중경까지 약 2,400km, 중경에서 히말라야 부근의 고원지대나 티베트 국경까지는 약 6,000km에 달하는 거리이다.

 

드넓은 장강 하류를 따라 양주와 남경을 거쳐 이틀을 항해하여 중국불교의 4대 명산인 구화산(九貨山)에 다다랐다. 이번 문학기행의 첫 주요 방문지인 구화산에는 당나라 시대에 이름을 떨친 지장보살로 99세에 입적하신 김교각 스님의 등신불을 모신 ‘기원선사’가 있다.

 

구화산은 높이 약 1,200m의 불교 성지인데 구불구불한 낭떠러지 길을 따라 한 시간 가까이 차를 타고 올라가야 한다. 수많은 사찰과 거대한 금빛 불상이 있지만 가장 유명한 것은 구화산 정상 부근에 자리 잡은 김교각 스님의 등신불이다.

 

전해오는 말에 따르면 김교각 스님은 신라 성덕왕의 장자였다고 한다. 그러나 왕권 다툼에서 분쟁을 겪다가 바로 아래 동생인 중경에게 태자 자리를 물려준 후 중국으로 유학, 절강성과 안휘성에 머무르다 구화산에 입산한 다음 수도에만 전념하여 후에 모두가 숭배하는 등신불이 되었다고 한다.<다음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