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동두천 21.3℃
  • -강릉 22.0℃
  • 맑음서울 25.1℃
  • 구름많음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26.6℃
  • 흐림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5.7℃
  • 박무부산 22.2℃
  • -고창 23.3℃
  • 맑음제주 24.1℃
  • -강화 22.7℃
  • -보은 24.3℃
  • -금산 25.3℃
  • -강진군 24.8℃
  • -경주시 23.4℃
  • -거제 22.6℃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기세호 열치 신임회장 선임

제21차 정기총회, 서대용 원장 봉사대상 수상

 

열린치과봉사회(이하 열치)가 신임 회장에 기세호 부회장을 선임했다.


열치가 제21차 정기총회를 지난 2월 8일 연세대 백양누리 그랜드볼룸홀에서 열고 기세호 부회장을 제8대 회장으로 추대했다. 또 2019년도 사업 실적 및 회무·재무·결산보고를 심의했으며, 각 위원회별 올해 사업계획안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이어진 2부에서는 열치 봉사상 시상식이 열렸으며, 서대용 원장(서대용치과의원)이 봉사대상, 차영남 원장(서현치과의원)이 감사패, 조규문·이현옥·박종희 외 8명이 봉사상을 수상했다.


열치 측은 “이번 총회에서 ‘열린치과봉사회 20주년 기념식’이 함께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됐다”고 밝혔다.


====================================================================

 

■ 인 터 뷰 / 기세호 열치 신임회장

 

“회무 효율성·공정성 높여 소통 강화”

 

기세호 열치 신임회장은 “열치가 앞으로 더 승승장구 할 수 있도록 개선할 부분은 과감히 개선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기 신임회장의 임기는 정기총회날인 지난 2월 8일부터 향후 3년간이다.


특히 그는 “20년 전 출범한 열치는 현재 8개 진료소에서 진료 봉사를 하며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 봉사단체로 성장했다”면서 “외형적으로는 많은 성장을 했지만 내부적으로는 개선점이 있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보다 나은 봉사회가 되도록 필요한 부분은 과감히 개선해가겠다”며 “사회적으로 존경받지 못하는 치과계 이미지 제고에도 열치가 큰 역할을 하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개선해야 될 우선순위로 의결의 효율성과 공정성을 위한 변화를 꼽았다. 그는 “현재 40여 명의 운영위원회 위원이 주축이 돼 운영 중인 회무를 이사회 체제로 개편해 의결 과정의 효율성 등을 담보하겠다”고 강조했다.


8개 진료소와 집행부와의 연결고리를 강화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그간 치과의사 봉사자 팀장과 스탭 봉사자 팀장 등 각 진료소에서 진료를 담당하는 이들과 집행부와의 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다”며 “그들과의 유대관계를 진척시키고 진료 환경 등 진료소별로 가지고 있는 문제점을 파악하기 위한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언급했다. 이밖에 재무적인 문제도 개선점으로 꼽고, 투명한 재무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기세호 신임 회장은 1990년에 단국치대를 졸업했으며, 마포구회 회장, 치협 경영정책이사 등을 거쳐 현재 서울지부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