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8 (토)

  • 맑음동두천 5.2℃
  • 구름조금강릉 4.1℃
  • 맑음서울 6.4℃
  • 구름많음대전 5.9℃
  • 흐림대구 7.3℃
  • 흐림울산 8.0℃
  • 흐림광주 5.9℃
  • 흐림부산 8.0℃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9.3℃
  • 맑음강화 6.0℃
  • 흐림보은 4.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5.6℃
  • 흐림경주시 7.0℃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전염병과 인류

배광식 칼럼

인류가 등장한 때부터 전염병도 함께 하였을 것이다.


이집트의 파라오 람세스 5세(BCE 1145~BCE 1141년)의 미라에서 천연두(small pox; variola virus) 병변이 발견되었다.

 

통일신라 헌강왕(재위:875~886)때 처용이 역신(疫神)을 쫓았다는 설화에서 신라시대에 천연두가 창궐했음을 알 수 있다.

 

1519년 에스파냐의 에르난 코르테스(Don Hernándo Cortés de Monroy;1485~1547년)는 550명의 부하를 끌고 아즈텍 제국에 침입해, 천연두로 죽은 군인의 시체로, 면역성이 없던 아즈텍 인들을 감염 사망시켜 승리하였다.

 

이와 같이 천연두는 인류의 역사상 오랜 기간 광범위한 유행을 일으켜 왔으며, 20세기에도 많은 사망자를 유발했다. 하지만 예방 백신의 보급에 따라, 1977년 소말리아의 마지막 감염자 이후로 신규 감염자 발생이 없어, 세계보건기구(WHO)가 1979년 12월 9일에 지구상 천연두 박멸을 선언, 작년 12월 천연두 박멸 40주년을 기념하였다.

 

흑사병(peste; Yersinia pestis)이 14세기 중반 유럽에서 대유행해 약 7500만 명 인구의 1/3이 사망해, 농노들의 노동력 부족으로 봉건제도가 무너졌다. 1800년대에는 인도 벵골만의 콜레라가 유럽으로 퍼져 다섯 차례나 유행하여 이를 예방하기 위해 상하수도 정비, 화장실 청결을 가져왔다. 또 이때 결핵도 유행하여 결핵으로 유럽 인구의 1/4이 사망하였고, 1882년 코흐에 의해 결핵균(Mycobacterium tuberculosis)이 알려지게 되었고, 아직도 결핵은 완전히 극복되지 않고 있다.


1918년에 처음 발생해 2년 동안 전세계에서 2500만~5000만 명의 목숨을 앗아 간 스페인독감(Spanish influenza)은, 14세기 중기 페스트보다도 훨씬 많은 사망자가 발생해 지금까지도 인류 최대의 재앙으로 불린다. 이로 인해 1차 세계대전(1914년~1918년)이 서둘러 종식되었다. 참고로 1차 세계대전으로 사망한 사람은 1500만명 정도였다. 우리나라도 이때 스페인 독감으로 740만 명 감염, 14만 명 사망이 유발되었다. 세계적으로 1957년 아시아 독감에서는 100만~200만 명 사망, 그리고 1968년 홍콩 독감에서는 100만 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산된다.


지금은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coronavirus disease 2019)]가 세계를 공포로 밀어 넣고 있다.


코로나19의 원인인 코로나바이러스는 알엔에이(RNA)바이러스이다. 사람에게 전파 가능한 코로나바이러스는 지금까지 6종이 알려져 있었다. 이 중 4종은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이고, 그밖에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e)]-코로나바이러스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코로나바이러스[MERS-CoV(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related coronavirus)]가 있다.

 

코로나19는 일곱 번째 사람 감염 코로나바이러스인 셈이다. 이는 박쥐에서 유래한 사스 유사 바이러스와 유전자 유사성이 89.1%에 달한다.


사스는 2002년 11월 중국 남부 광둥성에서 처음 발생해 홍콩을 거쳐 전 세계로 확산된 전염병이다. 페스트가 유럽을 휩쓸고 중국까지 가는데 10년이 넘게 걸렸다면, 사스는 홍콩의 항공노선 따라 일주일도 채 되지 않아 전 세계 30개국으로 퍼져나갔다. 메르스는 치사율 35%로 2012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처음 발견된 뒤 중동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했으나, 2015년 우리나라에서도 38명이 사망한 바 있다.

 

세계보건기구에,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 발생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된 것은 작년 12월 31일이었으나, 이미 9~11월에 발병했다는 설도 있다. 세계보건기구가 2020년 1월 9일 해당 폐렴의 원인이 새로운 유형의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 국제바이러스분류위원회 2월 11일 명명)라고 밝히면서 병원체가 확인됐다. 감염자의 비말(침방울)이 호흡기나 눈·코·입의 점막으로 침투될 때 전염된다. 감염되면 약 2~14일(추정)의 잠복기를 거친 뒤 발열(37.5℃ 이상), 기침이나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 인후통, 폐렴이 주증상으로 나타나지만 무증상 감염 사례도 드물게 나오고 있다.


3월 2일 9시 현재 한국의 확진자 4212명, 사망 22명이다. 이는 1월 20일 첫 확진자 1명이 나온 후, 29일 만인 2월 18일 31명으로 매우 완만한 증가세를 보이다가, 19일 51명, 20일 104명 등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해, 첫 환자 후 43일 만에 4000명을 넘었다. 정부는 2월 23일, 감염병 위기경보[관심(해외 유행)→주의(국내 유입)→경계(국내 제한적 전파)→심각(전국 확산)] 수준을 ‘경계’에서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상향 조정하였다.


3월 2일 중국 확진자 8만26명, 사망 2912명, 이탈리아 확진자 1577명, 사망 34명, 이란 확진자 978명, 사망 54명이다. 총수는  66개국 확진자 8만8804명, 사망 3042명이다.


2015년 11월 국제학술지 ‘네이처 메디신(Nature Medicine)’에는 중국 박쥐가 가진 코로나바이러스의 변종을 유전자조작으로 만들어, 이 변종이 사람을 감염시킬 수 있으며, 폐렴과 폐 손상 등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실렸다. 이 변종은 코로나19와 유사하며, 이 연구를 수행한 연구자 중에는 시젱리(Zhengli-Li Shi)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 교수가 포함됐다.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서는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 씻기를 꼼꼼히 하고, 외출하거나 의료기관에 들를 때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식약처는 KF80(황사용)·KF94·KF99(이상 방역용) 등급으로 나눠 보건용 마스크를 관리하고 있다. 숫자가 높으면 미세입자 차단 효과가 크지만, 산소투과율이 낮아 호흡이 어려운 단점이 있다. 손은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씻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지만, 세면대가 없는 곳에서는 알코올 손 세정제로 자주 씻는다.


코로나19는 타 호흡기 감염병에 비해 질병 초기에 바이러스 배출량이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질병발현의 임상증상과 영상의학적 진행 소견이 일치하지 않는 양상을 보이므로 무증상이거나 비교적 증상이 경미하여 코로나19 진단을 받기 전에 지역사회 감염과 확산이 가능할 수 있다. 증상이 경미해도 환자의 연령, 기저질환 등을 고려한 임상적 경계가 필요하다.


한국발 입국 금지, 격리 등 검역 강화 조치를 한 국가 및 지역은 모두 82곳이다. 바이러스는 정치, 경제, 외교에 절대 곁눈을 주지 않는다. 의료전문가의 의견이 존중되어 오는 문을 잘 닫았으면, 중국을 제외하고는 최다확진자라는 공포스러운 오명도, 가는 문이 막히는 일도 없었을 것이다.

 

※ 이 글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