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금)

  • 맑음동두천 22.3℃
  • 구름조금강릉 18.9℃
  • 구름조금서울 23.1℃
  • 구름많음대전 25.3℃
  • 흐림대구 21.6℃
  • 흐림울산 21.0℃
  • 박무광주 23.8℃
  • 박무부산 19.2℃
  • 흐림고창 20.3℃
  • 흐림제주 20.1℃
  • 구름조금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22.4℃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코로나19 '위기의 아일랜드 치과'

치의 67% "앞으로 3개월만 치과 운영 가능"
86%는 직원 해고 감행, 93%는 소득 급격한 감소 응답
보건부에 치의 재정적 지원, 개인보호장비 공급 요청

 

아일랜드치과의사협회(Irish Dental Association·이하 IDA)가 보건당국에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치과계의 어려움에 대해 경고하며 정부 지원 요청을 표명했다.


덴탈 트리뷴은 영국 정부가 치과 진료 재개에 대한 명확한 지침을 제공하지 않고 있다며, IDA도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영국 치과계가 붕괴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지난 14일 보도했다.


최근 실시한 IDA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아일랜드 치과의사들 중 86%가 이번 사태로 인해 직원들을 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응답자의 87%는 ‘앞으로도 그 이전의 수준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낮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이들 가운데 80%는 ‘치과진료 중단 지침 때문에 앞으로도 치과의 운영이 매우 어려워질 것 같다’고 응답했으며, ‘소득의 급격한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도 93%에 달했다. 67%의 응답자도 ‘앞으로 3개월 동안만 치과 운영을 지속할 수 있을 것’이라며 위기를 실감했다.


이에 따라 IDA는 사이먼 해리스 아일랜드 보건부 장관에게 코로나19가 치과계 전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설명하고 치과의사에 대한 재정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치과의사에게 충분한 개인 보호 장비를 공급해줄 것도 요구했다.


그러나 영국 정부는 현재 치과진료 재개에 대한 명확한 지침을 내리지 않고 있으며, CDO(Chief Dental Officer) 또한 “아직 변경사항은 없다”며 입장을 고수했다.
또한 마틴 우드로 BDA(British Dental Association) 회장도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진통제와 항진제를 처방하거나 긴급 치과 허브를 운영하는 현재 지침을 여전히 적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IDA 회장은 성명을 통해 “치과계는 코로나19 사태를 독자적으로 해결할 수 없으며 정부의 지원이 시급하다는 점을 장관에게 분명히 했다”며 “그렇지 않으면 두 국가의 치과 체계가 붕괴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