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0.1℃
  • 맑음강릉 19.1℃
  • 맑음서울 22.0℃
  • 맑음대전 22.7℃
  • 흐림대구 19.6℃
  • 흐림울산 19.3℃
  • 박무광주 23.1℃
  • 박무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21.1℃
  • 흐림제주 20.1℃
  • 맑음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19.6℃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이창주 대외협력이사 “진료만 봐도 행복한 치과계 만들 것”

대내·외 탄탄한 연결고리 역할 완수, 회원 위해 봉사
대관·사보험 협의·봉사 등으로 치과의사 위상 제고
<회원 곁에 31대 집행부 Who Is? What Doing?> 인터뷰 : 이창주 대외협력이사

“대외협력위원회는 치협과 외부 기관의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하는 만큼, 치협의 선봉장이 돼 모든 회무에 앞장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3년간 최선을 다해 회원께 선물 같은 성과를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창주 대외협력이사는 개원환경개선특위 위원장,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 회장 등을 거치며 개원가와 젊은 세대의 고충을 통찰할 수 있는 폭넓은 안목을 길렀다.


또 페이닥터 시절부터 지부와 분회에 참여해 현재는 충남지부 부회장과 아산분회 회장직을 동시에 수행하고 있을 만큼 오랜 시간 뛰어난 회무 역량을 배양했다.
이 대외협력이사는 제31대 집행부 임기동안 대관 사업 및 사보험 체계 개선, 대북지원사업, 봉사 활동에 이르기까지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며, 대내외 화합을 기반으로 한 올바른 개혁을 추진·달성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 대외협력이사는 “이상훈 협회장님을 비롯한 31대 집행부는 전임 집행부의 성과를 기반으로 한 발짝 더 나아갈 수 있는 화합과 개혁을 목표로 삼고 있다”며 “대외협력이사로서 회원과 협회의 의견을 유관 단체 및 기관에 적극적으로 전달, 오롯이 회원을 위한 회무를 펼칠 것”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를 위해 이 대외협력이사는 ‘3만 회원이 걱정 없이 진료만 봐도 행복할 수 있는 선진 치과계 구현’을 신조로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닥터자일리톨 버스 사업을 비롯한 의료소외계층 돌봄이나 대북 사업인 남북구강보건의료협의회와 같은 치과의사 위상 제고를 위한 활동에 박차를 가할 것을 다짐했다.


이창주 대외협력이사는 “최근 잇따라 벌어진 불미스러운 사건들로 치과의사의 이미지가 많이 실추된 것 같아 안타깝다”며 “화합과 변화, 개혁을 추구하는 31대 집행부 임원으로서 맡은 바 책임을 다 하고, 나아가 치과계 전반을 개선하겠다는 자세로 회무에 임해 치과의사의 위상을 드높이겠다”고 굳게 결심했다.


끝으로 이 대외협력이사는 “집행부를 위한 집행부가 아닌, 회원을 위한 집행부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희생과 봉사, 헌신의 정신으로 회원께 반드시 성과를 안겨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