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4.5℃
  • 맑음서울 -0.5℃
  • 구름조금대전 0.3℃
  • 구름조금대구 4.3℃
  • 맑음울산 4.9℃
  • 구름조금광주 4.8℃
  • 맑음부산 5.1℃
  • 흐림고창 2.5℃
  • 맑음제주 8.5℃
  • 맑음강화 1.1℃
  • 구름조금보은 -1.0℃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2.7℃
  • 구름많음경주시 5.0℃
  • 구름조금거제 6.3℃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개원가 단비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환자들에 홍보 필수

지자체 재난소득·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구분 안내해야
18일 오프라인 신청 시작, 환자 사용 증가 예상


정부가 지원하는 긴급재난지원금과 지자체의 재난소득이 지급되기 시작하면서 코로나19로 침체한 치과 개원가에 단비가 될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지난 18일부터 각 카드사를 통한 오프라인 신청이 시작돼, 지금까지 온라인 신청에 어려움을 겪었던 고령 환자 등의 사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재난지원금 및 재난소득과 관련한 치과 개원가의 목소리와 더불어 긴급재난지원금, 재난소득 등 사용 시 치과 병·의원이 가질 궁금증과 주의 사항을 살펴봤다.


현재 개원가에서는 코로나19로 치과 방문을 꺼렸던 환자들이 재난지원금 및 재난소득 사용을 위해 방문하는 사례가 늘어, 이른바 ‘재난지원금 마케팅’을 펼쳐 환자를 적극 유치하고 있다. 특히 세부내용을 숙지하지 못해, 치과에서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하지 못한다고 오인하는 환자도 있어, 치과에서는 적극적으로 환자 유치 및 안내에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현상은 치과 치료의 경우 긴급하지 않다고 여기는 대중의 인식이 강해, 비용 부담으로 치료를 미뤘다가 지원금을 받고서야 비로소 치료받는 환자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 대형마트나 백화점은 재난지원금·소득 사용이 어렵기에 그 주변에 위치한 치과보다는, 시장이나 다수의 소규모 상가들이 밀집한 상권에 위치한 치과의 경우 특히 환자 유입 효과가 클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강서구 소재 A치과의원 원장은 “특히 고령 환자의 경우 건강보험료만으로 진료비를 충당하기에는 비용 부담이 많기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 은평구 소재 B치과의원 원장은 “구환들 중 재난지원금 사용을 위해 시장에 들렀다가 미뤄뒀던 치과 치료를 받으러 방문하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다만 의료기관의 매출에 따라 재난지원금 사용에 제한이 따르는 경우가 있어 혼선을 초래하고 있다. 정부의 재난지원금은 의료기관 매출에 따른 사용에 제한을 두지 않고 있으나, 일부 지자체의 재난소득은 매출에 따라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가령 경기도는 시·군 소재 신용카드 가맹점이면서 연 매출 10억 원 이하인 경우만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재난지원금과 재난소득 모두 환자 거주지 외의 지역에서는 사용이 제한되기에, 특히 중소도시의 환자들을 유치하는 대도시의 병원에 아쉬움을 던져주고 있다.


부산 소재 C치과의원 원장은 “우리 병원 같은 경우는 환자의 상당수가 김해, 양산 등 경남 내 가까운 타지역에서 온다. 그러나 지역 제한이 환자 유치에 걸림돌로 작용하지는 않을까 한다”고 우려를 표했다. 아래는 이번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시 궁금증을 정리한 Q&A다.

 


Q.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에 별도 신청이 필요한가?
A. 필요 없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개별 신청 없이 치과에서 사용할 수 있다. 단, 환자가 사용하는 카드사와 제휴돼 있지 않을 경우엔 사용이 불가능할 수도 있기에 치과는 카드사별 제휴 여부를 확인해두는 편이 좋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카드사는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롯데카드 ▲비씨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다.


Q. 재난지원금도 우선순위가 있다?
A. 재난지원금은 카드사마다 소폭 차이가 있지만, 통상적으로 사용 기한이 빠른 순서대로 자동 차감되도록 우선순위가 정해져 있다. 일례로 경기도의 경우, 지자체 재난소득은 7월 31일까지고 정부 재난지원금은 8월 31일까지로, 환자가 동일 카드로 진료비를 납부하면 지자체 재난소득이 먼저 소진된 후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이 사용되는 식이다.


Q. 지자체 재난소득과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동시 사용 가능한가?
A. 불가능하다. 환자가 동일 카드로 복수의 재난지원금을 지급받았더라도, 두 가지 재난지원금을 동시에 사용할 수는 없다. 예를 들어 지자체 재난소득 10만 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40만 원을 수령한 환자가 50만 원의 진료비를 수납하려는 경우, 이를 일시에 납부하게 되면 지자체 재난소득 10만 원이 결제된 후 남은 40만 원은 환자 본인 소지금에서 차감돼 차후 복잡한 환불 절차를 밟게 될 소지가 생긴다. 이러한 문제를 회피하려면 치과는 환자에 재난지원금별 잔액 확인을 요청한 뒤, 이에 맞춰 진료비를 분납할 수 있도록 안내해야 한다.
이외 문의 사항은 각 지자체에 설치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콜센터를 이용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