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3 (수)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9.1℃
  • 황사서울 7.3℃
  • 구름많음대전 9.1℃
  • 맑음대구 10.7℃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9.8℃
  • 맑음부산 10.4℃
  • 맑음고창 8.9℃
  • 맑음제주 11.8℃
  • 구름조금강화 5.4℃
  • 맑음보은 7.9℃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흑인 사망 항의 시위’에 불안한 美 치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알리 바바라위 원장
29일, 일부 폭력 시위로 치과 장비 파손, 화재

 

백인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하면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미국 전역을 뒤흔드는 가운데, 사건의 진원지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는 몇몇 치과가 파손되고, 불타는 등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를 본 치과 중 하나는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지점에서 불과 1마일 떨어진 ‘Chicago Lake Family Dental’이다. 시위대는 지난달 29일 자정, 치과에 들이닥쳐 유리로 된 출입문을 비롯해 컴퓨터, 개인 보호 장비, 카메라, 시계 등 장비들을 파손하고, 치과에 불을 지르기에 이르렀다.


해당 치과의 알리 바바라위 원장이 현장에 도착한 시각은 사태가 있고 한참이 지난 오전 7시였다. 그의 치과 옆의 서점은 잿더미가 돼버렸고, 길 건너편 식당이 있었던 자리에는 형체를 알아볼 수 없는 잔해들만이 쌓여 있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그의 치과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개월 동안 문을 닫았다가, 진료를 재개한 지 이틀 만에 이번 피해를 본 것이라 더욱 안타까움을 전했다. 현재 바바라위 원장은 재산 손실이 50만~100만 달러일 것으로 추정하고, 보험 회사와 연락을 취하는 등 피해 극복에 힘쓰는 중이다.

 

바바라위 원장은 “주변이 마치 전쟁터와 같았다. 다음 날 아침까지 별다른 대응을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슬펐지만, 더는 최악의 사태가 벌어지지 않기를 바랬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다행히 곳곳에서는 그에게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빗자루와 양동이를 든 수십 명의 자원 봉사자들이 그의 치과를 방문했으며, 샌드위치를 가져온 사람도 있었다. 또 치과 피해 복구를 위한 온라인 모금에서는 6만 달러가 넘게 모이고 있다.


바바라위 원장은 “수많은 도움의 손길에 감사하며, 직원들이 안전하고 건강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며 “곧 치과를 원 상태로 회복해 지역사회에 봉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시위는 지난달 26일 평화롭게 시작됐으나, 경찰의 강경 진압 문제가 불거지며 일부에서 방화·약탈 등을 동반한 폭력 시위로 얼룩진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