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21.1℃
  • 구름조금대전 20.2℃
  • 맑음대구 19.6℃
  • 구름조금울산 18.9℃
  • 맑음광주 19.8℃
  • 구름조금부산 19.6℃
  • 구름조금고창 17.5℃
  • 구름많음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조금금산 16.2℃
  • 구름조금강진군 18.5℃
  • 구름조금경주시 18.1℃
  • 구름조금거제 19.8℃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여름 휴가 끝나니 100만 세균 치과 노린다

수관에 장기간 물 고일 시 오염에 취약 ‘주의’
물빼기, 수질검사, 수관소독, 잔류염소 관리해야

 

여름철을 맞아 치과 개원가도 본격적인 휴가 기간에 들어서는 가운데 치과 용수 수질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당부 되고 있다.


현재 전국의 치과 개원가는 7월 말과 8월 초·중순까지 짧게는 3~4일, 길게는 일주일 동안 여름 휴가 일정을 잡고 있다. 대개 유니트체어의 수관 등에 치과 용수가 장기간 고여있으면 세균 등 미생물이 증식해 오염에 취약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이 조성된다. 특히나 여름 휴가처럼 오랫동안 치과를 비운 데다가 덥고, 습한 날씨까지 겹치면 이 현상이 더 빠르게 진행되기 마련이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치과 감염 관리 지침’에 따르면 유니트체어에 수관을 연결하고 5일이 지난 후 ‘세균의 집락 수(CFU)’가 20만~100만CFU/mL에 도달하는 경우가 있다고 명시된 바 있다.


이는 치과 용수에 요구되는 수질 기준보다 최소 400배 최대 1만 배나 오염된 수치인 셈이다. 일반적으로 치과 용수 수질은 먹는 물 기준을 따르는데, 우리나라 환경부는 100CFU/mL 이하, 미 환경보호국(EPA)이 정립한 국제 표준 기준은 500CFU/mL 이하로 관리할 것을 권고한다. 치협도 일상 진료에 사용하는 치과 용수의 일반 세균을 100CFU/mL 이하로 관리할 것을 권장한다.


# 물빼기·수질검사·수관소독 중요
여름 휴가 동안 수관 오염에 대응할 방법으로 전문가들은 진료를 마친 후 유니트체어 수관의 물을 배출시킬 것을 우선 권고하고 있다.


기존에도 치과 진료 후 수시로 물을 배출했을 때의 효과를 확인한 연구가 있으며, 캐나다 앨버타대 연구팀은 수관의 물을 20분간 배출했을 때 세균 오염도가 0CFU/mL로 수렴하는 결과를 보여준 바 있다.


최근 발간된 치협 ‘치과감염관리 표준정책 매뉴얼’에서도 진료 후에 수관에서 물을 모두 빼고 갈 것을 권고하며,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증식한 미생물을 조금이나마 줄이기 위해 오전 진료를 시작하기에 앞서 최소 2분 이상 치과 용수를 배출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또 잔류 염소량이 일정 수준(0.9mg/L)에 이르는 물을 사용함으로써 세균 집락 형성을 억제할 필요도 있다. 역삼투 정수기는 가능한 사용을 자제하고, 직수 방식을 쓴다면 탄소필터를 제외하고 침전필터, UF필터만 사용해도 잔류 염소가 흡착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정환영 원장(중산연세치과의원)은 “잔류 염소량을 잘 관리한다면 수관 세척에 의존해 수질관리를 해야 하는 부담도 덜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더불어 치과 수질에 대한 환자의 관심도가 나날이 높아져 가는 만큼, 주기적으로 수질검사한 결과 또는 수질과 관련한 팜플렛을 치과에 게시함으로써 환자의 신뢰를 얻는 방법도 추천된다.


정 원장은 “연휴나 주말이 지나고 첫 진료를 시작하기 전 수관의 물을 빼는 것이 환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며 “물빼기, 수질검사, 수관 소독. 이 세 가지만 잘 실천하더라도 치과 수질 관리에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