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1.27 (수)

  • 맑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5.6℃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3.0℃
  • 구름조금대구 5.1℃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7.6℃
  • 맑음고창 3.6℃
  • 맑음제주 8.9℃
  • 맑음강화 2.8℃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5.4℃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서울대치과병원, 진료정보교류사업 치과계 최초 시행

12월 중 시스템 적용...의료 연속성 보장 기대

 

서울대치과병원(병원장 구 영)이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진료정보교류(Health Information Exchange, HIE) 사업에 치과 분야 최초로 참여해 오는 12월 적용을 앞뒀다.


진료정보교류사업은 표준 교류시스템이 적용된 전자의무기록(EMR)을 사용하는 협력기관 간에 개인정보제공에 동의한 환자의 진료정보를 전자적 방식으로 안전하게 주고받음으로서 ‘의료의 연속성 보장’을 목적으로 한다.


지금까지는 환자가 의료기관을 옮길 때마다 의뢰서와, 이전 진료기록, 영상자료를 종이나 CD로 발급받아 의료기관에 제출해야 했으며, 옮겨간 의료기관에서는 환자가 직접 자료를 제출하기 전까지는 이러한 진료 정보를 알 수 없었다.


반면 진료정보교류사업을 통해 환자는 기존 의료기관에서 진료기록을 발급하는 불편함 없이도 진료기록이 공유돼 검사와 투약 등의 중복 처방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으며, 의료기관에서는 ‘진료정보의 접근성’ 측면에서 물리적 거리나 시간적 요인으로 인한 제한을 줄이면서도 진료기록을 참고해 환자 중심의 정확하고 효율적인 치료가 가능해진다.


더욱이 기존 의료기관에서는 중증·고난이도 치료를 필요로 하는 환자의 의뢰서나 회신서 작성을 위한 행정 절차가 간소화되며, 제출해야 하는 서류의 누락 등을 방지할 수 있다.


특히 진료기록의 공유는 환자의 진료와 관련된 정보(상병내역, 검사정보, 투약정보, 수술·시술 정보 등)만을 선별적으로 공유할 수 있어 개인정보 유출을 걱정할 필요가 없으며, 모든 자료는 암호화되어 철저한 보안체계 내부에 저장된다.


박희경 서울대치과병원 의료정보·빅데이터센터장(구강내과)은 “경증 환자는 각 지역 협력기관으로 회송하고, 중증·고난이도 환자는 본원에 의뢰받아 진료하는 등 환자 분산효과를 통해 치의료계 동반 성장 효과를 기대한다”며 “협력의료기관에는 진료정보교류사업의 참여의료기관임을 인증하는 협약증서와 현판, 표준 교류시스템 구축을 위한 지원이 제공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