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5 (화)

  • -동두천 -2.3℃
  • -강릉 -0.4℃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3℃
  • 구름조금광주 2.3℃
  • 맑음부산 2.9℃
  • -고창 0.0℃
  • 구름많음제주 6.4℃
  • -강화 -2.7℃
  • -보은 -2.0℃
  • -금산 -1.1℃
  • -강진군 2.7℃
  • -경주시 0.7℃
  • -거제 3.3℃
치의신보 PDF 보기

무치악 환자의 진단과 치료-BPS의 완성

"환자 진단, 치료에 좋은 지침서 되길"

완전 무치악 환자의 진단과 치료를 안내할 신간이 나왔다. 도서출판 웰은 ‘무치악 환자의 진단과 치료-BPS의 완성’을 제목으로 한 신간을 지난 11월 28일 발행했다.


저자로는 김영재, 신옥철, 김용우, 차소, 고세영 5인이 함께 집필했다.
신간은 2003년 ‘BPS(Biofunctional Prosthetic System)’라는 제목의 책자가 출간된 후 15년 동안 부족한 부분을 보충해 새롭게 출판됐으며, 1300여 장의 임상사진과 500여 컷의 일러스트를 통해 BPS를 보다 쉽게 설명하려고 노력했다.


책의 구성은 ▲1장-무치악환자의 정의 ▲2장-무치악환자의 검사와 진단 ▲3장-임시의치 ▲4장-예비인상채득 ▲5장-개인트레이와 Gothic arch tracer 제작 ▲6장-최종인상채득 ▲7장-교합수직고경과 악간관계 기록 ▲8장-모형분석과 부착 ▲9장-인공치 배열 ▲10장-Wax denture의 시적과 분석 ▲11장-완전의치의 완성과 장착 그리고 조정 등 총 11장으로 돼 있다.


김영재 원장(한국 치과병원)은 “무치악 환자의 치료목적은 기능과 심미적 회복이다. Full mouth rehabilitation과 완전의치치료는 치료 수단이 다른 점을 제외하고는 상실된 치아와 치조골, 악골을 재건한다는 치료의 목표는 동일하다”며 “이런 사실들을 이해하고 교합학적 사실에 의거해 완전 무치악 환자의 진단과 치료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완전 무치악 환자의 진단과 치료에 좋은 지침서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신간은 총 480페이지 규모에 달하며, 정가는 16만 원이다.
문의 : 02-907-2872(도서출판 웰)

관련태그

2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