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1 (수)

  • -동두천 -1.7℃
  • -강릉 0.7℃
  • 구름조금서울 -1.8℃
  • 구름조금대전 0.1℃
  • 흐림대구 1.5℃
  • 흐림울산 3.0℃
  • 구름많음광주 1.9℃
  • 구름많음부산 6.8℃
  • -고창 0.7℃
  • 흐림제주 5.1℃
  • -강화 -0.6℃
  • -보은 -0.5℃
  • -금산 -1.5℃
  • -강진군 1.7℃
  • -경주시 2.5℃
  • -거제 5.4℃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블록체인기술, 건강기록 자기결정권시대 열 것

의료정보 플랫폼 개발 업체 ‘메디블록’ 고우균 대표가 말하는 미래
환자 건강기록 병원·연구기관과 직접 매칭, 중복검진·진료 사라질 것

“저희 치과는 처음이시네요. 혹시 엑스레이 사진 등 환자분 개인 건강기록을 열람해도 될까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환자 개인의 건강기록을 환자 스스로 관리하게 하면 머지않아 치과에서의 신환 검진 풍경이 달라질지도 모르겠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의료정보 플랫폼을 만들고 있는 신생기업 ‘메디블록(https://medibloc.org)’의 고우균 대표를 만나 해당 기술이 바꿀 의료계의 미래를 들어봤다. 고우균 대표는 카이스트 출신 엔지니어이자 치과의사로, 과학고 동창인 영상의학과 전문의 이은솔 대표와 공동으로 지난해 4월 창업했다.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가상화폐가 투기적 성격을 띠며 최근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지만, 이 기술에서 투기성을 걷어내고 ‘정보의 저장, 이동과정의 이력을 왜곡 없이 고스란히 남기며, 공동이 열람할 수 있는 분산 공개 장부에 담는다’는 본래의 취지만 잘 살리면 다양한 영역에서 혁신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의 설명이다.

특히, 만성병의 증가로 환자의 건강기록 추적, 예방관리가 중시되는 현대의 의료서비스 트렌드를 고려하면, 의료계에서의 활용도가 매우 높다.

고우균 대표는 “개인의 건강기록을 개인 스스로 안전하게 보관 관리하게 하며, 이를 필요로 하는 의료기관이나 연구기관에서 활용케 한다는 것이 핵심 개념이다. 별도로 환자의 건강기록을 관리하는 중앙기관이나 서버 없이도 이를 가능케 하는 것이 바로 블록체인 기술”이라며 “이 과정에서 보완해야 할 개인정보 보호 부분이나 환자와 기관과의 연계성 등을 플랫폼을 통해 지원하는 것이 사업의 주요목표”라고 밝혔다.

이 같은 플랫폼이 활성화될 경우 중복검진이나 중복진료를 피할 수 있고, 의료기관은 환자의 건강기록을 정확히 파악해 참고해야 할 상황을 면밀히 살펴 볼 수 있다. 또 환자의 정보제공 동의가 이뤄진다면 병원이나 제약회사 등 관련 연구를 진행해야 하는 기관들에서 별도의 실험군을 힘들여 구하지 않아도 된다.

#가상화폐가 정보유통 동기유발, 의료정보 특성 맞는 관리체계 필요

환자는 스스로의 건강기록을 기관에 구애받지 않고 관리하며, 자신의 건강기록 통용에 자기결정권을 가질 수 있다. 이는 특히 계속해 실생활과의 밀접성이 높아지고 있는 Smart health device 등과 연계될 때 발전 가능성이 더 크다. 아울러 정보처리 과정이 정확히 기록되고 왜곡의 가능성을 차단하기 때문에 보험처리 과정에서의 정확성과 편리성을 높일 수 있다.

이 같이 환자와 의료기관을 직접적으로 연결하는 동기를 유발하는 것이 바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때 발행되는 가상화폐다. 예를 들어 환자는 자신의 정보를 수집하길 원하는 기관에 가상화폐를 받고 정보를 제공할 수 있으며, 이렇게 획득한 가상화폐를 병원 이용 시 결제수단으로 쓸 수 있다. 물론, 최근의 가상화폐 시장 거래를 통한 현물 전환도 가능하다. 투기성을 완전 배제할 수는 없지만 현실에서 진행해야 하는 실제 서비스나 상품과 연계되고, 화폐가치에 대한 적정 수준이 조절될 수 있다면 환자와 병원 모두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다.

특히, 환자 개인 검진기록에 대한 중앙관리를 강화하고 중복검진을 축소시키려는 정부 정책 방향을 고려하면 의료계가 먼저 관심을 갖고 블록체인 기술의 긍정적 활용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의 설명이다.  

고우균 대표는 “환자 의료정보의 주권을 개인들에게 주고 이를 공용화 하는 방향은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고 생각한다. 이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 바로 블록체인 기술”이라며 “의료정보의 특성을 살려 정보 유통과정에서의 편의성을 높이는 플랫폼만 제공하겠다는 것이 사업의 목표다. 영상정보를 우선 다루는 솔루션을 시작으로 그 활용성을 높여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가상화폐에 대한 많은 우려가 있는데, 어느 지점을 지나면 인터넷이 발전하며 생겼던 ‘버블닷컴’처럼 거품이 빠지고 기술의 주요가치만이 잘 정착된 사업들이 진행될 것이라 전망한다. 그런 면에서 이 기술에 대한 관심도가 높은 우리나라는 블록체인 기술을 선도할 수도 있다고 생각 한다”며 “블록체인 기술 자체의 나쁜 점은 전혀 없다.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들에 대한 적절한 규제만 된다면 새로운 세계가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태그

2586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