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월)

  • 맑음동두천 24.0℃
  • 맑음강릉 24.3℃
  • 맑음서울 27.0℃
  • 구름조금대전 26.7℃
  • 흐림대구 26.1℃
  • 박무울산 25.1℃
  • 구름조금광주 26.7℃
  • 박무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6.7℃
  • 맑음강화 24.5℃
  • 구름조금보은 23.1℃
  • 구름많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후각 둔할수록 사망 위험 ↑

노인의 후각 평가, 정기적인 검진 필요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노년기 건강 악화 상징




노년에 후각이 둔해지면 사망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 미시간 주립대학교 연구진이 ‘미국 내과학회지(Annals of Internal Medicine)' 최신호에 노인의 후각 예민도와 사망 위험성의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 텔레그래프가 지난 1일 보도했다. 

연구팀이 71~82세의 건강한 노인 2000여명을 상대로 후각의 예민도를 측정한 후 10여년 간 사망 위험을 집계한 결과 후각이 둔한 노인일수록 예민한 노인에 비해 사망률이 46%나 높았다. 

연구팀은 노인들에게 바나나, 비누, 계피, 장미, 휘발유 등 생활에서 쉽게 접하는 12가지 냄새를 맡게 한 후 사지선다 문항에서 정답을 고르게 하는 방식으로 테스트를 진행했다. 테스트 결과에 따라 노인들을 후각 민감도 ‘예민’, ‘보통’, ‘둔감’의 세 그룹으로 분류했다.

실험 이후 10년이 지난 시점에서 노인들의 사망 위험을 조사하니 성별이나 인종에 상관없이 ‘둔감’ 그룹의 노인들은 ‘예민’ 그룹과 비교해 사망률이 높았고, 13년이 지난 후에도 여전히 30%나 높았다. 

연구팀은 “테스트 당시 모든 노인 참가자들이 건강한 상태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후각은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노년기 건강 악화를 발견할 수 있는 민감한 지표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