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9.1℃
  • 흐림강릉 14.6℃
  • 맑음서울 12.2℃
  • 맑음대전 13.0℃
  • 흐림대구 14.4℃
  • 구름많음울산 15.7℃
  • 박무광주 13.8℃
  • 흐림부산 15.8℃
  • 구름조금고창 11.2℃
  • 흐림제주 19.1℃
  • 맑음강화 10.8℃
  • 구름많음보은 12.3℃
  • 구름많음금산 10.9℃
  • 맑음강진군 13.3℃
  • 구름조금경주시 14.8℃
  • 구름조금거제 16.8℃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후쿠시마 의약품 국내 ‘활개’

진선미 의원 “후쿠시마 의약품 5개 국내유통”
이명수 의원 “수입식품 방사능 214건 적발”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발생한 부근에서 생산된 일본산 식품·의약품과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의 허술한 안전점검이 국정감사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진선미 의원(더불어민주당)과 이명수 의원(자유한국당)은 각각 5개의 후쿠시마산 수입 의약품이 유통되고 있고, 최근 10년간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 적발 건수가 214건에 이른다고 밝혔다.

진선미 의원실이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후쿠시마 소재 제조공장에서 생산되는 5개의 수입의약품 중 2개는 완제품 형태, 3개는 원료의약품 형태로 국내에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의약품은 처방전에 의해 환자들에게 제공돼 해당 약을 복용하는 환자들은 제조사를 알 길이 없다. 더 큰 문제는 식약처가 후쿠시마 의약품 제조 공장들에 현장 실사를 단 한 차례도 나간 적이 없다는 사실이다. 일본산 의약품은 GMP제도에 따라 관리되며 방사능 검사에서 제외됐다.

일본산 식품은 사태가 더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명수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2011년 이후 일본 14개 현 27개 농산물 수입금지와 방사성 세슘과 요오드 검사 등 일본산 식품에 대해 검사 기준을 강화했지만 최근 10년 간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 적발 건수가 214건에 이른다.

진선미 의원은 “후쿠시마산 의약품은 건강에 직결되는 문제”라며 “식약처에서 보다 적극적인 관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명수 의원도 “식약처가 지난 8월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를 강화하겠다고 했다”며 “원칙에 입각한 확고한 검사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