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 흐림동두천 4.5℃
  • 구름조금강릉 10.1℃
  • 연무서울 4.8℃
  • 연무대전 9.7℃
  • 맑음대구 9.2℃
  • 맑음울산 8.9℃
  • 연무광주 9.9℃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3.5℃
  • 흐림강화 8.2℃
  • 맑음보은 6.9℃
  • 구름조금금산 8.3℃
  • 맑음강진군 10.1℃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크라운·총의치 라이브 강연 빛났다

심미치과학회 32주년 학술대회 700명 북적
신임 회장 이동환 부회장 선출, 아시아심미치과학회 준비 최선

 

고수들이 펼치는 프렙과 템포러리, 총의치 인상 라이브 시술 강연에 임상가들이 열광적인 반응을 보였다. 

2019 대한심미치과학회(회장 김기성·이하 심미치과학회) 32주년 학술대회(대회장 장원건)가 지난 17일 서울 코엑스 401~403호 강의실에서 열렸다.

‘인생은 아름다워, 건강하고 아름다운 봄·여름·가을·겨울’을 대주제로 심미보철과 교정, 임플란트 등 개원의들이 관심 있어 하는 주제들로 꾸려진 이번 학술대회에는 700여명의 참가자가 몰려 성황을 이뤘다.

이번 학술대회의 백미는 이승규 원장이 ‘아름다운 프렙! 아름다운 템포러리!’, 최대균 원장이 ‘심미적인 총의치와 기능적인 총의치는 동일하다’를 주제로 진행한 라이브 시술 중계로, 올드크라운 제거, 프렙, 템포러리 릴라인과 풀덴처 임프레션 전 과정을 현장에서 중계해 참가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덕중 치과기공사가 ‘내 인생 최고의 크라운’을 주제로 연계된 강의를 진행키도 했다. 

또 고수진 원장이 ‘생기 있는 미소를 만드는 교정치료’. 임구영 원장이 ‘아름다운 얼굴은 인생을 즐겁게 한다’를 주제로 교정·양악수술을 통해 어떻게 인상이 변하는지의 과정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이 외 김종철 원장이 ‘3D 가상환자를 이용한 진단과 치료’, 권긍록 교수가 ‘삶의 질을 고려한 노인 구강건강: 임플란트 지지 피개의치’를 주제로 강의하고, 강의내용에 대한 청중과의 토론으로 살아있는 노하우를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미국심미치과학회(AACD)의 Jerome Cha 박사, 일본심미치과학회(JAED)의 Masanori Fujisawa 교수의 특강도 진행돼 관심을 끌었다. 

이 밖에 치과위생사를 위한 별도의 세션이 구성돼 김선종 교수가 ‘고령화 시대 약물복용과 턱뼈괴사’에 대해, 백유진 교수가 ‘신종담배와 금연’에 관해 강의했으며, 이수정 치과위생사가 나서 ‘생애 주기별 보험청구’에 대해 강의했다.  

장원건 학술대회장은 “학회가 처음 시도해본 라이브 강연에 참가자들의 반응이 너무 뜨거워 놀랐다. 침착하게 전 과정을 잘 보여준 연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이 뿐 아니라 오늘 강의에서는 교정, 양악수술 등을 통해 환자들의 성격이 바뀌는 과정까지 보여주며, 치과의 다양한 영역을 다뤘다는데 의미가 크다. 이처럼 심미치과학회는 앞으로도 회원들이 관심 가질 만한 강의 주제들을 많이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학술대회를 끝으로 현 김기성 회장의 공식적인 학술일정이 끝났으며, 신임 회장으로 이동환 부회장이 선출됐다.

 

================================================================

<학회 임원진 기자간담회>
 

 

“늘 유익한 정보주는 학회로 더욱 성장”
 

국제적 위상 강화, 한국 명연자 개발 노력
 

“마지막 임기의 학술대회에 많은 분들이 와주고 성원해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학술행사가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해준 임원진에도 늘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김기성 심미치과학회 회장은 주요 활동을 마무리 하는 시점에서 학회에 늘 성원을 보내주고 아껴주는 회원들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하고 유익한 정보를 주는 학회로 더욱 성장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김 회장은 “결국 임상의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교육이 우리학회의 역할이다. 더 좋은 프로그램들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 기간 신임 회장으로 선출된 이동환 부회장은 “학회의 성장기에 조화와 균형, 내실을 갖춰가며 더 크게 발전해야 하는 시기다. 이러한 부분에 대해 역할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며 “특히, 국제관계도 강화해 세계 속에서 심미치과학회가 빛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특히, 내년 10월 추계학술대회와 겸해 개최하는 아시아심미치과학회의 성공적인 준비에 최선을 다 하겠다. 여기에 우리의 우수한 연자들을 많이 소개하는 한편, 한국의 앞선 심미치의학을 선보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