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흐림동두천 3.4℃
  • 흐림강릉 8.0℃
  • 박무서울 6.1℃
  • 박무대전 4.1℃
  • 박무대구 -1.1℃
  • 박무울산 5.6℃
  • 박무광주 3.7℃
  • 연무부산 7.8℃
  • 구름많음고창 5.4℃
  • 구름조금제주 10.9℃
  • 흐림강화 3.6℃
  • 흐림보은 0.6℃
  • 흐림금산 1.1℃
  • 구름조금강진군 0.8℃
  • 구름조금경주시 -2.0℃
  • 구름많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1인 1개소법 사수모임 회무농단 진상 공개 촉구

치협 최 모 국장 파면 시켜야
연루 김모 기자 추가 고소도

1인 1개소법 사수모임(대표 김용식·이하 사수모임)이 최근 치협 회무농단 진상조사 특별위원회가 “협회 최 모 국장이 일선 경찰서를 동원해 협회의 압수수색을 기획하고 이를 위해 치과계 김 모 기자와 모 네트워크치과 관계자까지 내통한 정황이 드러났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해당 국장을 파면하고 회무 농단의 진상을 낱낱이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사수모임은 특히 “전직 협회 임원들이 최 모 국장을 통해 해당 김 모 기자에게 수백만원의 돈을 전달한 정황도 포착된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 같은 엄청난 음모가 일개 협회 직원의 독자적 판단으로 자행됐다고 믿기 어렵다. 배후에서 자신들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이를 사주한 세력을 반드시 발본색원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사수모임은 또 “협회 출입금지 및 취재 제한 중인 김 모 기자에게 협회 내부 정보를 지속적으로 유출하고, 1인 1개소법을 사수하려고 노력해 왔던 치과계 대표적 인사들을 끊임없이 음해 하도록 기사를 써주다시피 하며 사주한 최 모 국장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의 공범으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형사법정에서 본인의 범죄행위를 전면 부정하고, 반성하지 않는 김 모 기자의 최종 태도를 확인한 만큼 검찰수사 결과에 따라 이미 기소된 건 이외의 또 다른 모든 허위기사에 대해서도 김 모 기자를 서울서부지검에 추가 고소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