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흐림동두천 -2.1℃
  • 맑음강릉 3.8℃
  • 구름많음서울 -0.3℃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1.2℃
  • 구름조금울산 5.0℃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5.9℃
  • 구름많음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6.6℃
  • 구름많음강화 0.2℃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2.0℃
  • 구름조금강진군 -0.2℃
  • 구름조금경주시 3.6℃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FDI·ADA World Dental Congress

임철중 칼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ADA와 FDI의 세계치과대회(2019년 9월 5~7일)는 1996년 올랜도(Orlando) 총회 이후 23년 만의 공동 개최였다. 개원의 세계총회에 처음 참석한 필자에게는 느끼고 깨달은 것이 많았다. 


FDI는 넉넉한 체격에 열심히 일한 캐스린 켈(Kathryn Kell)에 이어 신임 게르하르트 씨버거(Gerhard Seeberger) 회장이 취임하고, 새로운 이사 일부를 뽑는 총회였다. 후보 5~7명을 모니터에 띄워놓고, 실시간 전자투표로 최저득표자를 한 명씩 제외해 가는 Elimination 방식은 배울 점이 많았다. 


대한여자치과의사회장을 역임한 이지나 선생이 과감히 도전하여, FDI에 여자치과 부서를 신설하고 개원(Practice)위원회 이사에 당선된 일은 얼마 전 박영국 이사의 당선과 함께 경하할 일이다. 


제프리 콜(Jeffrey Cole) ADA 회장은 개막연설에서 미국 치과계가 당면한 현실과 이에 대응할 협회의 정책방향을 시사하고 있었다. 현 시점을 체제가 파괴되는 ‘혼란(Disruption)’시기로 보고 그 징후로, 환자는 진료의 편의성과 부담비용에만 관심을 가질 뿐 의사에 대한 충성심(Loyalty)은 사라지고, 치과의사는 신기술도입과 마케팅을 충당할 비용을 마련하기 위하여 클리닉을 대형화하는 경향을 지적하였다.


이러한 ‘뉴 노멀(New Normal)’ 시대를 받아들이고 적응하려면, 치과의사가 운전자가 되어 ‘소비자-친화적(Consumer-Friendly)’ 치과 경영으로 갈 것을 제안한다.


예약을 온라인(On-line)으로 받고, 환자의 일터로 직접 찾아가는 이동식(Mobile) 치과 및 구강위생 장비를 예로 든다. 


둘째,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치과의사의 사회적 책임과 인류애적 활동(Social Responsibility & Philanthropy Activities)임을 강조한다.


그 의지는 개회식의 포상에서도 뚜렷하게 나타나, 대상(大賞 : Distinguished Service Award)은 Idaho 출신 11선 마이크 심슨(Mike Simpson) 하원의원에게 돌아갔다. 치과진료 취약계층에 관한 법을 통과시킨 마이크의 수상소감은 자신은 물론 아버지·아저씨·사촌·아들 등 온 가족이 치과의사이며, 그들이 투표해주지 않았으면 의회에 진출할 수 있었겠느냐는 조크로 시작하였다. ADA의 인류애(愛) 봉사상은 장기간 베트남의 진료취약 국민을 위하여 1400명 이상을 진료 봉사한 Dr. Charles F. Craft가 받았다.


콜 회장의 개회사는 Opioid의 과·남용 방지 캠페인에 방점(傍點)을 찍었다. 유사(類似) 아편이라는 이름처럼 강력한 합성 진통제(Percocet, Oxicodone)는 그 편리함(경구 투여) 때문에 특히 청소년에게 처방이 남발되는 경우, 일주일 만에 중독을 일으켜 사회적·정신과적 문제가 되기도 한다. 


늦깎이 인기배우 겸 제작자인 월버그(Mark Wahlberg)가 개막식 기조연설(Keynote Address)을 맡은 것도 이채로웠는데, 내용은 역시 청소년에 대한 Opioid Abuse 방지운동이다. 월버그가 Jeffrey 및 Kathryn 두 단체장과 가진 3자 간 인터뷰 형식의 토론은 이날의 하이라이트였다.


게스트로서 본회의나 강연에 참석하지 못해 잘은 모르나, 연일 이어진 각국 리셉션에서 주고받은 얘기를 종합해보면, 수면과학·스포츠의학·보톡스 치료·진료 자세와 척추요법 등 전문 학회에서 다루지 않지만 국민건강과 치과 경영에 꼭 필요한 주제가 많았다. 


더 중요한 것은 정보를 교환하여 치과계 앞날을 함께 ‘전망’하고, 정책을 수립하여 국제적인 ‘공조’를 도모하려는 자세였다.  아직 약간은 미흡한대로, 치과계의 앞날을 열어줄 새로운 창구를 본 느낌이다.


특히 아시아권은 리더십 부족 같은 해결해야 할 문제점이 상당수 있는 것으로 안다.  우리 협회의 국제부를 부총리(?) 급으로 격상하여, 어렵게 FDI에 입성한 김철수·박영국·이지나 등의 인재들에게 힘을 실어주자. 유능한 우리 치과 인들을 미래를 향한 선도(先導)차의 운전석에 앉히고, 후배들의 앞길을 열도록 밀어주자.

 

※ 이 글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