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흐림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18.7℃
  • 구름많음서울 18.3℃
  • 구름조금대전 20.5℃
  • 구름조금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19.6℃
  • 구름많음광주 19.8℃
  • 구름많음부산 19.4℃
  • 흐림고창 20.0℃
  • 구름조금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6.3℃
  • 구름많음보은 17.1℃
  • 구름조금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18.3℃
  • 구름많음경주시 18.5℃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젊은 환자 미래 치과질환 예측 예방치료시대 열린다

정밀의학 신세계 여는 이재훈 연세치대 보철과 교수
유전자 검사 통해 개인별 치과질환 분석·치료 상용화 단계
가까운 미래 치과검진, 예방치료 양상 바뀔 것 예상

 

아무리 건강관리를 잘 한다 한들 한 사람의 생애에 있어 걸릴 병은 걸리게 돼 있고, 약해질 치아는 약해지게 돼 있다. 그렇다면 이를 방관할 것인가, 적극적으로 대처할 것인가?

보철과 교수란 타이틀이 무색하게 유전학 연구에 몰두하고 있는 이재훈 교수(연세치대병원 보철과장)는 “아무리 건강하게 생활해도 결국엔 개인의 유전자에 따라 질환이 발병하고 예후가 좌우된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나 이를 미리 예측할 수 있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예방을 다 해 봐야 하지 않을까. 실제로 이러한 기술이 있고 효과도 있으니까 말이다”라고 말했다.

이재훈 교수가 ‘정밀의학(Precision Medicine)’ 분야 연구에 꾸준한 성과를 내며, 치과분야에서도 개인의 미래 질환을 예측할 수 있는 기술을 상용화 단계까지 진척시키고 있다. 그를 만나 치과 정밀의학이란 ‘멋진 신세계’를 들어봤다.

정밀의학이란 개인의 건강정보를 토대로 개별화된 질병 발생위험도를 예측하고, 이를 바탕으로 예방 및 질병 발생 시 맞춤형 치료를 시행하는 미래형 건강관리를 말한다. 이 과정에서 기본적인 절차가 바로 개인별 유전자 변이형 분석을 통한 미래 발병 질환의 예측. 이는 의과에서는 이미 상용화 돼 세브란스병원의 경우 원하는 환자들에게 심·뇌혈관, 당뇨병, 골다공증, 남·여성질환 발병 위험성을 예측해 주는 유전자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같은 신개념 의학의 치과분야 연구를 이재훈 교수가 하고 있는 것. 그는 최근 쇼그랜 신드롬의 발병 양상 및 예후를 연구한 논문 ‘Variants at potential loci associated with Sjogren's syndrome in Koreans: A genetic association study’를 의학저널 ‘Clinical Immunology’에 게재하는 한편, 앞서 발치 후 치조제 상실, 임플란트 집단실패, BRONJ, 과잉치, 치은 섬유종, 법랑질 이형성 증후군, 베체트씨병 등의 원인 유전자 분석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치과를 방문한 환자를 대상으로 간단한 유전자 검사를 통해 이 모든 치과질환의 개인별 발병 위험과 예후를 예측하고 이에 따른 치료계획을 세울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이 기술이 이미 상용화 단계에 와 있다는 것이 이재훈 교수의 설명이다.

이 교수는 “치주질환 등 각종 치과질환 예측은 물론이고 앞으로 사랑니가 어떻게 누울지, 영구치열이 어떻게 형성될지 등을 미리 예측할 수 있다고 생각해 보라. 구강암 발병 위험이나 구순구개열 아이의 출생 가능성도 예측할 수 있다”며 “아무런 증상이 없는 어린이나 젊은 환자의 미래 구강상태를 미리 보는 기술이 치과 정밀의학이다. 이제 기술의 발달로 타액, 점막의 죽은 세포만으로 손쉽게 개인별 유전자 분석이 가능하다. 머지않아 치과검진과 예방치료의 양상이 바뀔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러한 기술의 현재 걸림돌이 되고 있는 부분은 신의료기술 인증 및 급여화 부분, 관련 검진장비 생산 업체와의 사업성 검토 문제 등이다. 이러한 부분이 해결되면 수년 내 치과분야에서도 정밀의학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이 교수가 유전자 연구, 정밀의학 등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지난 2009~2010년 UCLA치대 방문교수 당시 만난 이치로 니시무라 교수의 영향이 컸다. 니시무라 교수가 진행하고 있던 인종 간 유전자에 따른 질환의 발병과 예후에 대한 연구방향이 이재훈 교수의 평소 생각과 일치 했던 것. 이후 이 교수는 관련 연구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며 유전자 연구에 빠져 들었다. 그리고 그 바탕에는 고려대학교 농생물학과 출신으로 분자생물학, 생화학분야에 대한 지식을 갖추고 있던 것이 큰 도움이 됐다. 이 교수는 학부를 한국에서 마치고 미국 콜럼비아 치대를 나왔다.

이재훈 교수는 “급속히 발전하고 있는 AI 기술, 이를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으로 유전자 분석 기술의 정확성은 더 높아지고, 비용은 더 떨어질 것”이라며 “관련 연구 성과들을 실제 치과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데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이미 가까이에 와 있는 치과 정밀의학에 치과의사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