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10.1℃
  • 구름많음강릉 6.5℃
  • 구름조금서울 11.6℃
  • 구름조금대전 11.6℃
  • 구름많음대구 7.8℃
  • 구름많음울산 7.1℃
  • 구름많음광주 11.9℃
  • 흐림부산 8.8℃
  • 구름조금고창 11.4℃
  • 구름조금제주 12.2℃
  • 맑음강화 9.0℃
  • 흐림보은 8.1℃
  • 구름많음금산 10.2℃
  • 구름많음강진군 12.0℃
  • 흐림경주시 7.8℃
  • 흐림거제 9.7℃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치협, 지부 행사 취소·연기 ‘권고’

치협 비상대응팀 가동... 감염예방 및 확산방지 총력
정부에 치과 병의원 마스크·알코올, 글러브 등 공급원활 요청
정기이사회 서면결의로 대체, 통치교육중단 회원피해 방지 강구

 

치협이 2월 정기이사회를 서면결의로 대체하고 각 지부 개최 행사 등에 대해서는 취소나 연기를 권고했다.


특히 마스크나 글로브, 알코올 등 기본 진료용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치과의사 회원들을 위해 대책 회의와 공문 등을 통해 정부 차원의 조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치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응팀이 지난 2월 8일 서초 팔레스호텔에서 조찬회의를 개최했다. 김철수 협회장과 나승목 부회장, 조영식 총무이사, 황재홍 경영정책이사, 김수진 보험이사, 장재완 홍보이사, 이성근 치무이사, 안형준 수련고시이사 등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는 향후 치협 대책 및 대응 방향 등을 중점 논의했다.


우선 이번 회의에서는 마스크, 글로브 등 기본 방역용품 확보의 어려움과 감염 의심 환자의 선별진료소 방문권유 시 진료거부로 오인되는 부분 등과 관련한 회원들의 애로사항을 집중 점검했다.


특히 회원들이 기본 진료용품인 마스크 및 글로브, 알코올 등의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매주 개최되고 있는 정부, 보건의약단체 실무협의체 회의에서 타 의료단체 공조 하에 대책마련을 요구한 데 이어 복지부에 재차 문제점을 지적하며, 적극적인 대처를 강력히 요청했다.


아울러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감염증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각 시도지부에 2월 치협 정기이사회는 개최하지 않는 대신 서면결의로 대체하기로 하고 기타 각종 학술대회, 세미나, 토론회 등은 가급적  취소나 연기를 권고하는 공문을 각 지부에 발송키로 했다.

치협은 최근 정부 방역대책 방침에 따라 통합치의학과 연수교육 잠정중단 및 치협 강당 사용중지 등 군집행사를 취소한 바 있다.


또 통합치의학과 연수실무교육 중지와 관련 회원들이 우려하는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키로 했으며 치협 홈페이지를 통해 각 치과 병의원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방안을 적극 홍보키로 했다.

 

#“치과계, 국민 위한 대책 마련 만전”
이 같은 치협의 선제적 대응 논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 기세가 예사롭지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WHO는 메르스 사태 때도 선포하지 않았던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최근 선포했으며, 이에 따라 국내 타 보건의료단체도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다. 대한약사회는 16개 시도지부에 공문을 발송해 지부 이사회와 대의원총회를 연기할 것을 권고했으며, 약사회 이사회와 정기대의원총회도 무기한 연기했다. 의협도 대부분의 내부회의를 취소 또는 연기할 것을 권장하는 등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


치협은 역시 각 지부 총회 및 협회장 선거 등의 일정에도 불구하고 비상대응팀을 긴급 구성하는 등 사태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김철수 협회장은 “주지하듯 신종 코로나바이스로 인해 영화에서나 보던 상황이 실제로 벌이지고 있다”며 “치협에서는 나승목 부회장을 팀장으로 하는 대응팀을 구성해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때를 놓치지 않고 치과계와 국민들을 위한 대책을 마련,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