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4.1℃
  • -강릉 18.7℃
  • 맑음서울 27.2℃
  • 구름많음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27.5℃
  • 구름많음울산 24.6℃
  • 흐림광주 25.0℃
  • 박무부산 22.8℃
  • -고창 26.2℃
  • 흐림제주 24.7℃
  • -강화 25.2℃
  • -보은 25.4℃
  • -금산 27.4℃
  • -강진군 24.0℃
  • -경주시 26.8℃
  • -거제 24.6℃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교정과 30년 돌아보고 30년 미래 발전 설계

길병원 30년 기념 학술집담회 3월 21일 가천의대 개최
정종철 원장·김성훈 교수 최신임상 소개 동문 총집결

 

가천대학교 길병원 교정과(과장 문철현·이하 길병원 교정과)의 지난 30년 역사를 되돌아보고 최신의 교정임상 강의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

길병원 교정과 30주년 기념 및 제16회 학술집담회(조직위원장 이영진)가 오는 3월 21일 가천대학교 의과대학(구월동) 3층 통합강의실에서 열린다.

지난 2004년 11월 길병원 교정과 수련동문을 중심으로 학술 및 친목단체로 발족된 길병원 교정과 동문회(회장 박상진·이하 가교회)는 2005년부터 매년 신년 학술집담회를 열고 국내외 유명연자들을 초청해 최신의 임상강연을 펼치고 있다.

올해는 이 같은 행사와 더불어 현 교정과장이자 치과병원장인 문철현 교수가 지난 1990년 5월 1일 부임해 문을 연 길병원 교정과의 30년 역사를 함께 기념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첫 연자로 정종철 원장(샘모아치과의원)이 나서 ‘Long term follow-up & management of compromised dental implant patients’를 주제로 강의한다.

정종철 원장은 1993년부터 2005년 까지 길병원 구강악안면외과에서 재직했으며, 이 기간 교정과와의 협진을 통해 길병원 교정과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자타 공인 임플란트 전문가로, 과거를 회상할 수 있는 추억담을 듣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도 기대된다.

이어 김성훈 교수(경희치대 교정과)가 ‘더 좋은 보철 치료결과를 위한 BOS 개념의 교정진단과 치료’를 주제로 강의하며 교정임상에 있어 실력 향상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영진 조직위원장은 “지난 길병원 교정과의 30년 역사를 되돌아보며 가교회 회원들의 친목도모 및 임상능력 향상을 함께 꾀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더불어 좋은 교정강의에 관심 있는 인천지역 치과의사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학술대회 등록 마감은 오는 3월 18일(수)까지며, 치협 보수교육점수 2점이 부여된다.

 

===============================================================

 

문철현 길병원 교정과장 인터뷰


 

 

지역사회 교정학 연구·교육 선도 기관 다짐
 

기본 충실바탕 최신 길 간다 ‘Ad Fontes’ 정신 구현
 

“길병원 교정과에서 수련한 많은 의국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30년이란 기간동안 많은 성장과 발전이 있었습니다. ‘Ad Fontes’ 정신을 바탕으로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최신의 임상을 선도하는 기관으로 성장해 갈 것입니다.”

문철현 교수는 1990년 5월 부임 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의국원들과 함께 쉴 틈 없는 진료와 연구로 길병원 교정과를 치과대학이 없는 인천 및 경기 서부지역에서 진료와 치과 교정학연구를 선도하는 과로 성장시켰다.

국내·외 학회 활동과 학술논문의 발표, 활발한 저술 활동(9권의 저서- 공저포함)을 이어오며,  특히 2008년 AAO에서 수상한 ‘Joseph E Johnson Clinical Award’는 길병원 치과 교정과의 임상 능력을 세계에 알린 쾌거라 할 수 있다.

또한 20여 년간 이어 오는 3년차 전공의의 AAO 참석 및 논문발표도 길병원 교정과 교육프로그램의 자랑이다.

길병원 교정과에서는 일반교정환자는 물론이고 특히 구순구개열 환자 등 악안면 기형 환자 및 매복치 환자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꾸준히 연구했으며, 특히 매복치치료 분야에서는 2007년 ‘매복치 치료를 위한 교정술식(신흥인터내셔날)’을 출판해 우리나라 ‘매복치 교정치료’ 분야에 큰 기여를 했다. 

문철현 교수는 “내 저서 ‘多 알려주는 교정치료의 임상 제2판’ 서문에서 말한 ‘Ad Fontes’ 정신대로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디지털화 되고 있는 치과교정 작업들에 주목해 구강스캐너를 이용한 진단 절차의 개선 등의 작업을 통해 최신의 기법을 수용하는 노력도 게을리 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년퇴직하는 그 날까지 화려하지는 않지만 꾸준하게 ‘우보천리(牛步千里)’의 마음가짐으로 지금까지의 걸어온 길을 계속 가고 싶다. 장차 ‘연부역강(年富力强)’한 후학을 통해 길병원 교정과의 도전의 역사가 계속 쓰여 질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