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6.9℃
  • 흐림강릉 27.6℃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30.9℃
  • 흐림울산 25.4℃
  • 구름조금광주 28.4℃
  • 흐림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25.9℃
  • 제주 23.3℃
  • 구름조금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9.5℃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챙기고 살피는 ‘엄마리더십’을 갖추고 싶다

<31대 집행부 출범 2개월>이상훈 협회장이 말하는 '마이 라이프'
“제게 투사적 이미지 있지만…차분하고 겸손하다 평가한 분도 있어”
“재주가 있다면 만화나 만평에 능숙하고 글 쓰기 좋아해요”
점심은 계란 2개로 해결 습관화…최대한 운동하려 노력 중

치협 제31대 집행부가 출범하고 두 달 동안 이상훈 협회장은 치과계 현안 해결을 위해 민생행보를 이어가며, 회원들의 권익 향상을 위해 회무에 매진해 가고 있다. 이에 본지는 이상훈 협회장의 당선 후 달라진 근황과 더불어 앞으로의 개혁적인 정책추진 방향 등에 대해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편집자주>

 

 

Q.협회장 당선 후 근황은?
A. 지금도 제가 3만 치과의사를 대표하는 협회장이라는 사실이 실감 나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취임 전에는 정장과 넥타이 차림을 자주 하지 않았는데, 임기를 시작하고 매일 넥타이를 매니 가끔 목이 조이는 것 같은 기분을 느낍니다. 하지만 매일 아침 넥타이를 맬 때마다 긴장감을 느끼고, 이제는 이상훈 개인으로서가 아닌 3만 치과의사와 치과계 운명을 짊어졌다는 마음가짐을 새롭게 한다고 생각합니다.


또 최근 개인적인 시간이 많이 없어지기도 했습니다. 지난 한 달여 간 아침부터 늦은 밤, 주말까지 일정이 있었기 때문에 가족들의 얼굴을 보는 시간도 늦은 밤 귀가해 자기 전까지 5분 정도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개인적인 시간, 가족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없어졌다는 것은 안타깝지만 공인으로서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Q.가족들의 볼멘소리는 없는지?
A. 지금처럼 바쁘진 않았지만, 지난 10년간 가족과 함께하지 못했던 시간도 많았기에 다들 이해해주는 것 같습니다.

 

 

Q.본인이 생각하는 이미지는?
A. 개인적으론 내성적이면서 소심하고 수줍음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제게 투사(鬪士)적인 이미지가 있습니다만, 많은 치과의사께서는 저를 주로 치과계 언론을 통해 접하기 때문에 그렇게 느끼시는 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선거 중 지방 합동 토론회 땐 저를 ‘뿔 달린 괴물’ 등 과격한 이미지로 생각하신 분들도 계셨습니다. 하지만 막상 토론에 임하는 제 모습을 보곤, 의외로 차분한데다 실제 사람을 대할 때도 겸손하다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습니다. “내가 선입견으로 사람을 봤다”고 말씀하시는 분도 계셨습니다.


그렇지만 한편으로 저는 옳다고 생각하는 일이 생기면 좌우 살피지 않고 실천하려 노력합니다. 또 그 실천이 틀린 판단으로 비롯되면 안 된다고 생각하기에 항상 모든 분야를 샅샅이 공부합니다. 그 뒤 정확한 판단이라는 확신이 섰을 때만 실천에 나섭니다. 무조건 물불 가리지 않고 대들지는 않습니다.

 

Q.건강관리는 어떻게 하는지?
A. 임기 시작 전에는 틈나는 대로 운동을 했습니다. 아침에 눈을 뜨면 운동하고, 점심시간에는 김밥 한 줄이나 달걀 2개, 곡물 에너지 바 같은 것으로 간단히 식사를 마쳤습니다. 그 후 남은 점심시간 동안 헬스클럽에서 운동을 하기도, 계단을 오르기도, 빠른 걸음으로 산책하기도 했습니다. 퇴근 후 일찍 귀가하는 날엔 운동을 하며 TV를 시청했습니다.


물론 지금은 운동할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합니다. 그렇지만 협회장의 몸은 개인의 몸이 아니라는 생각으로, 체력을 지켜야 치과계를 위해 더 열심히 일할 수 있다는 마음가짐을 갖고 틈틈이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요즘엔 유일하게 운동을 할 수 있는 때가 점심시간뿐인데, 외부 일정이 없는 날엔 간단히 점심 식사를 마치고 한 시간 동안 회관 뒤 산책로에서 빠르게 걷기 운동을 하며 체력 관리를 합니다.

 

 

Q.여가는 어떻게 보내는지?
A. 협회장 취임 후로는 개인 시간이 없다시피 합니다.


취임 전에는 그림을 곧잘 그렸습니다. 구체적으로는 만화나 만평에 능숙했습니다. 글을 쓰는 것도 좋아합니다. 아마추어지만 시를 창작하기도 했습니다. 대학도 국문학과나 신문방송학과를 꿈꾼 적이 있을 정도입니다. 물론 치과대학에 진학했지만, 지금도 창작과 관련된 일을 즐깁니다.


이 밖에 명상의 시간도 갖고 있습니다. 꼭 명상이 아니더라도 틈나는 대로 좋은 글귀나 마음을 다스리고 다잡는 데 도움이 되는 글을 찾아서 읽고, 가슴에 새깁니다. 하지만 취임 후엔 여유시간이 많지 않아, 틈나는 대로 모자란 잠을 보충합니다. 예를 들어 최근 3일 전에는 수가협상으로 밤을 새웠고, 부산지부를 방문해 늦은 시간까지 지부 회원들과 어울리기도 했습니다. 다음날에도 저녁까지 일정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주말에 짬이 생기면 부족한 잠을 채웁니다.

 

Q.인생의 좌우명 있다면?
A. 라틴어에 ‘Nolite Timere(놀리테 티메레:두려워하지 말라)’라는 말이 있습니다.


인생에서 힘들거나 시련을 겪거나, 리더로서 결단의 순간이 찾아올 때가 많았습니다. 그때마다 저는 이 말을 가슴에 새겼습니다. 결단의 순간이 닥쳤을 때 포기하지 않고, 어떤 시련을 겪든 좌고우면 없이 실행하라는 용기를 주는 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또 한 가지, 저는 리더십에 대해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 동안 저는 크고 작은 단체의 리더로서 활동해 왔지만, 지금은 3만 치과의사를 대표하는 자리에 있습니다.


저는 제 행동이 구성원들에게 손가락질을 받는다면 권위를 잃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구성원 앞에서 먼저 행동하는 모습을 보일 때 리더로서 이끄는 힘이 생기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저는 ‘리더의 권위는 아랫사람에게 권위 의식을 드러낼 때 나타나는 것이 아니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회원의 모범이 되려 합니다. 이와 관련해 최근에는 치의신보 칼럼 중 연세치대 교정과에 계신 황충주 교수님의 칼럼을 굉장히 인상적으로 읽었습니다.


‘엄마 리더십’이라는 글제였는데, 허드슨강의 여객기 추락 사고를 다루고 있었습니다. 황 교수님은 사고 당시 기장이 승객을 모두 탈출시키고 마지막까지 책임을 다했다는 미담을 예로 들며, 과거 우리네 어머니들 또한 마찬가지라고 하셨습니다. 가족들을 다 챙기고, 당신은 남은 찬밥을 드시면서도 흐뭇해하셨다는 ‘엄마 리더십’에 저는 깊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이를 통해 저는 협회장의 리더십이란 회원들 위에서 대접받는 것이 아닌, 옆이나 아래에서 회원들을 챙기고 보살피며 보람을 느끼는 일이라는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그리고 임기가 끝날 때까지 ‘엄마 리더십과 같은 자세를 실천해야겠다’는 다짐을 가슴에 새겼습니다. 제겐 정말 고마운 칼럼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