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5.5℃
  • 구름조금강릉 29.8℃
  • 흐림서울 26.1℃
  • 대전 26.8℃
  • 흐림대구 28.2℃
  • 흐림울산 27.7℃
  • 구름많음광주 26.8℃
  • 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7.6℃
  • 흐림제주 30.9℃
  • 구름조금강화 23.9℃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28.8℃
  • 흐림경주시 27.3℃
  • 흐림거제 25.3℃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의대 정원 확대 놓고 의료계 ‘자중지란’

병협 ‘환영’ vs 의협 ‘악법’ 갈등 고조
의협 "졸속적, 정치적 포퓰리즘에 불과"

 

당정이 의과대학 입학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 추진에 나선 가운데 의협과 병협이 대립, 의료계가 자중지란 상태에 놓였다.


더불어민주당과 교육부, 보건복지부 등 당정이 지난 23일 협의를 통해 의과대학 입학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을 추진키로 했다. 이에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같은 날 오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졸속적‧일방적 의사 인력 증원 정책을 즉각 중단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반면 대한병원협회(회장 정영호)는 공식 보도문을 통해 ‘의사 인력 확충 방향성 제시에 환영한다’는 입장을 표명, 의료계 양 단체가 갈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의협은 기자회견을 통해 “당정이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혼란을 틈타 허울뿐인 명목으로 공공의대 신설 및 의대 입학정원 증원 등 의사 인력 증원 방안을 확정키 위한 협의를 진행하는 것에 분노를 금치 못한다”며 “원인과 해결책이 전혀 없는 정치적 포퓰리즘의 산물에 불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대로 병협은 “협회가 ‘의사인력 적정성 연구’를 통해 의료 수요 변화와 의사 공급을 추계한 중간 결과에 따르면 당장 내년부터 1500명의 의대 입학정원을 증원해도 의사 인력 수급 부족 현상이 나타난다”며 “이제라도 의사 인력 부족으로 심각한 상황에 처한 의료 현장의 고충을 헤아려 준 것”이라고 찬성 입장을 적극적으로 표명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