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21.1℃
  • 구름조금대전 20.2℃
  • 맑음대구 19.6℃
  • 구름조금울산 18.9℃
  • 맑음광주 19.8℃
  • 구름조금부산 19.6℃
  • 구름조금고창 17.5℃
  • 구름많음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조금금산 16.2℃
  • 구름조금강진군 18.5℃
  • 구름조금경주시 18.1℃
  • 구름조금거제 19.8℃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국내 사용금지 ‘디펄핀’ 밀반입 적발 수사 확대

부산본부세관, 밀수입업자 40대 구속
유통업자 23명·치의 8명 불구속 입건
세관 “유사사례 대해 수사 확대 예정”

국내에서는 사용이 중지된 임시수복재인 ‘디펄핀(Depulpin)’을 밀반입한 업자가 최근 적발됐다.

부산본부세관은 수입이 금지된 디펄핀을 외국인 여행객을 이용해 밀수입한 40대 A씨를 관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고 오늘(16일) 밝혔다.

밀수입업자 A씨는 지난 2014년부터 올해 1월까지 러시아 모스크바에 있는 무역상을 통해 디펄핀을 구매해 항공편으로 블라디보스토크로 디펄핀을 배송, 국내에 반입 및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세관은 또 밀수입된 디펄핀을 유통한 치과재료상 23명과 진료에 사용한 치과의사 8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이번에 적발된 디펄핀은 총 273개로, 이는 3만 2000여명에게 적용 가능한 규모라고 세관 측은 밝혔다.

디펄핀은 신경치료인 치아근관치료 시 신경의 비활성을 목적으로 사용되는 임시수복재의 일종으로 ‘파라폼알데하이드’를 주성분으로 한다.

특히 기존 수입된 제품 중 마지막으로 허가를 받은 제품의 유효기간이 지난 2014년 2월 28일로 공식 종료됨에 따라 2014년 3월 1일부터 국내에서는 어떤 형태로든 디펄핀의 합법적인 사용이 불가능하게 됐다.

당시 치협에서는 각 시도지부 공문과 대회원 SMS(문자알림서비스) 등을 통해 현재 사용 중인 제품이 있다면 다시 한 번 점검해서 회원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또 식품의약품안전처도 해당 제품 유효 기간 종료 후 일선 치과 개원가를 상대로 실사를 벌이며 특별 점검에 나서기도 했다.

부산본부세관 측은 유사한 방법의 불법 수입, 유통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