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7.1℃
  • 구름많음강릉 10.0℃
  • 구름조금서울 7.0℃
  • 흐림대전 8.8℃
  • 구름조금대구 10.7℃
  • 맑음울산 12.9℃
  • 흐림광주 9.5℃
  • 맑음부산 13.2℃
  • 흐림고창 9.5℃
  • 흐림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6.4℃
  • 흐림보은 7.2℃
  • 흐림금산 8.3℃
  • 흐림강진군 10.6℃
  • 구름조금경주시 11.4℃
  • 구름조금거제 13.2℃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식약처, 맞춤형 치과 제품화 지원 나선다

3D 프린팅 치과용 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 발간
신기술 허가·심사 방안 마련·혁신 의료기기 제품화 박차

정부가 100세 시대를 맞아 맞춤형 치과 제품화를 적극 지원할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이하 식약처)는 액상 고분자, 세라믹 분말 등의 신소재를 이용한 환자 맞춤형 3D 프린팅 치과용 의료기기를 위한 허가·심사 민원인안내서(가이드라인) 2건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간된 허가·심사 가이드라인 2종은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의치상용레진 허가·심사 가이드라인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심미치관재료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이다.

이중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의치상용레진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은 액상고분자로 제작하는 ‘틀니의 잇몸 부분’을 만드는 재료인 ‘의치상용레진’ 의료기기에 관한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이며,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심미치관재료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은 크라운 등 치아의 일부 또는 전체를 대체하는 치과보철물인 심미치관재료(의료기기)의 소재로 세라믹 분말을 사용하는 경우 의료기기 허가를 위한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이다.

특히 이번 가이드라인은 3D 프린팅에 적용되는 소재 개발이 적극적으로 이뤄지고 다양한 신소재가 의료기기 분야에서 활용되면서,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치과용 의료기기를 개발 중인 관련 업체의 제품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내용은 ▲허가·인증·신고 절차 및 항목 ▲3D 프린팅 제조공정을 고려한 적층기술 등 기재사항 ▲안전성·유효성 입증자료 요건 ▲성능평가 항목 및 시험방법 등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올해 10월 30일 현재 3D 프린팅 치과용 의료기기와 관련해 치과용임플란트가이드는 제조 14건, 수입 2건 등 총 16건, 임시치관용레진은 제조 6건, 의치상용레진은 제조 3건, 심미치관재료는 제조 1건 등으로 총26건의 의료기기 허가를 받았다.

식약처는 “3D 프린팅 기술로 제작된 치과용 의료기기를 사용하는 경우 의료진의 정밀하고 정확한 시술을 가능하게 하고 시술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고, 특히 환자에게는 시술 후 불편함을 줄일 수 있다”며 “이에 따라 치과용 의료기기 관련 분야에서 3D 프린팅 기술이 활발하게 활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법령/자료→법령정보→공무원지침서/민원인안내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