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5.9℃
  • 흐림서울 4.7℃
  • 구름많음대전 5.3℃
  • 흐림대구 8.6℃
  • 흐림울산 8.8℃
  • 연무광주 6.9℃
  • 구름많음부산 9.7℃
  • 구름많음고창 4.0℃
  • 흐림제주 11.1℃
  • 흐림강화 3.9℃
  • 흐림보은 2.2℃
  • 구름조금금산 4.4℃
  • 맑음강진군 8.9℃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치과계 동반자 관계 지속발전 ‘한마음’

치협·치위협 임원진 11일 간담회
실무적 논의 기반 상생·협력 다짐

 

치협이 대한치과위생사협회(회장 임춘희·이하 치위협)와 간담회를 열고 실무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초석을 다졌다.


치협과 치위협이 지난 11일 서울 시내 모처에서 간담회를 열고 양측의 공통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열린 간담회에 치협에서는 이상훈 협회장, 홍수연 부회장, 최치원 총무이사, 김용식 치무이사, 이민정 치무이사, 이창주 대외협력이사가 참석했으며, 치위협에서는 임춘희 회장, 박정이 부회장, 박정란 부회장, 안세연 부회장, 강경희 학술이사, 김진영 총무이사, 한지형 대외협력이사가 참여한 가운데 미리 준비해 둔 기념 선물을 교환하는 등 양 단체 간 친목을 공고히 했다.


특히 이날 양측은 치과계 현안 해소에 앞서 심층적인 의견 교환 및 조율 과정이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한편 이를 토대로 향후 실무적 논의가 진행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 의견 차 좁히고 마음의 벽 허물고
이상훈 협회장은 “치과계에 많은 현안이 산재해 있으나 우선 양 단체의 의견 차를 좁히고 마음의 벽을 허물어야 한다”며 “앞으로 많은 실무회의를 거쳐 상호 입장을 수렴하고 치과계 동반자로서 발전하는 관계를 지속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임춘희 치위협 회장은 “치과위생사로서 가장 행복하고 자부심을 느끼는 일은 치과에서 맡은 바 소임을 다하는 것이다. 치과계의 발전은 치협 뿐 아니라 치위협도 바라마지 않는 것”이라며 “서로가 동반자임을 인식하고 대국민 치과계 이미지 제고를 비롯한 많은 현안을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대의를 이룰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아울러 이날 간담회에서는 예비 치과위생사 교육과 배출, 치과 병·의원 내 근로 환경 실태 및 개선 등 여러 현안에 대한 토의도 폭넓게 다뤄졌다. 양측은 이와 관련 추후 회의를 열어 보다 심층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