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구름조금동두천 -5.0℃
  • 구름많음강릉 2.2℃
  • 구름많음서울 0.7℃
  • 구름많음대전 2.2℃
  • 박무대구 5.4℃
  • 울산 7.2℃
  • 구름조금광주 5.5℃
  • 부산 7.2℃
  • 흐림고창 3.6℃
  • 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0.5℃
  • 구름많음보은 -2.0℃
  • 흐림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7.3℃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성생활 시 감염 잦은 HPV, 구강암 치명적

英 2020~21 구강암 발병 리포트 발표
연간 구강암 발병빈도 1시간당 1명 꼴

 

영국에서 연간 구강암 발병 빈도가 1시간 당 1명꼴이라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특히 성 매개 감염 질환 중 하나인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Human Papilloma Virus)가 구인두암 발병의 73%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구강건강재단(Oral Health Foundation)이 ‘영국 구강암 상태 보고서(State of Mouth Cancer UK Report 2020/21)’를 최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영국 내에서 발생한 구강암 환자는 8722명이었으며, 전체 암 발병률의 2%를 차지했다.


또한 전체 구강암 환자 중 남성의 비율이 67%로, 여성보다 남성이 구강암에 취약했다. 연령별로는 55~74세가 과반인 58%를 기록했으며, 이어 35~54세 21%, 75~90세 20%, 0~34세 1%의 순이었다.


구강암 발병 빈도가 부위는 남성은 편도(27%)가 가장 높았으며, 여성은 혀 기타 부위(22%)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남성은 혓바닥(19%), 혀 기타 부위(14%), 구강 내 기타 부위(7%), 구강저(6%), 구개·이상와·구인두·잇몸(5%), 저인두(4%), 입술(3%)의 순이었다.


또 여성은 편도(18%), 혓바닥(13%), 구개·잇몸·구강 기타 부위(9%), 구강저(7%), 저인두(4%), 입술·이상와·구인두(3%)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구강암 발병의 원인은 ‘흡연’, ‘음주’, ‘나이와 연령’, ‘HPV’ 등이 지목됐다. 특히 성생활에서 주로 감염되는 HPV의 경우 구인두암 발병의 73%, 전체 구강 및 하인두암 발병률의 12%를 차지한 것으로 지목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됐다.


아울러 발병 후 5~10년 단위 생존율에서는 ‘하인두암(Hypopharyngeal Cancer)’이 가장 치명적으로 나타났다. 하인두암 발병 환자의 경우 초기 생존율은 60%로 나타났으나 5년 27%, 10년 18%로 급격히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외에는 ‘구인두암(Oropharyngeal Cancer)’이 초기 84%, 5년 66%, 10년 57%로 비교적 생존율이 높았으며 ‘설암(Tongue Cancer)’은 초기 80%, 5년 60%, 10년 50% 등을 기록했다.


이번 조사와 관련해 니젤 카터 구강건강재단 총괄책임 박사는 “구강암은 다른 암과 다르지 않은 암으로, 누구에게든 치명적인 결과를 야기할 수 있다”며 예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