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8 (금)

  • -동두천 -5.2℃
  • -강릉 -1.2℃
  • 맑음서울 -4.3℃
  • 흐림대전 -2.6℃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1.6℃
  • 구름많음광주 0.5℃
  • 구름많음부산 2.0℃
  • -고창 -0.9℃
  • 제주 6.4℃
  • -강화 -4.2℃
  • -보은 -3.9℃
  • -금산 -2.1℃
  • -강진군 1.8℃
  • -경주시 0.7℃
  • -거제 3.4℃
치의신보 PDF 보기

40세 전 머리카락 세면 심장병 의심해야


40세 이전에 남성형 탈모(대머리)가 나타나거나 머리카락이 세면 심장병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도 심장병 연구소의 심장병 전문의 카말 샤르마 박사 연구팀이 이 같은 연구결과를 인도 콜카타에서 열린 인도 심장병 학회 69차 연례회의에서 발표했다고 메디컬뉴스투데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관상동맥 질환(심장병)이 있는 40세 이하 남성 790명과 같은 연령대의 건강한 남성 1270명(대조군)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남성형 탈모는 관상동맥 질환 위험을 5.6배, 센 머리는 5.3배 높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관상동맥 질환 그룹은 49%, 대조군은 27%가 대머리였다. 또 관상동맥 질환 그룹은 50%, 대조군은 30%가 머리가 센 것으로 나타났다.

샤르마 박사는 “40세 이전에 센 머리와 남성형 탈모가 나타나는 것은 실제 연령과는 무관한 혈관의 생물학적 나이와 연관이 있음을 시사하는 결과”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