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화)

  • -동두천 -7.5℃
  • -강릉 -3.2℃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0.3℃
  • -고창 -0.3℃
  • 맑음제주 3.9℃
  • -강화 -5.1℃
  • -보은 -7.8℃
  • -금산 -6.5℃
  • -강진군 0.5℃
  • -경주시 -1.2℃
  • -거제 0.7℃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지난 2월 8일자 小考를 끝으로 연재를 일단락 짓게 되었습니다.

의욕과 분별력의 지루한 힘겨루기가 9개월째로 접어들자 그만 체력이 바닥이 나고 만 것 같다고 말씀드리면 구차하나마 변명이 될까요.

소중한 지면을 허락해 주신 치의신보와 읽어주시고 격려해 주신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머지않아 흰 눈 녹은 가지가지마다 다시 하얀 뭉게구름 같은 白木蓮이 피겠지요. 연두 빛 새 잎이 채 나오기도 전에 피어나는 하얀 그 꽃봉오리들은 어쩌면 봄의 여신이 보내는 상냥한 편지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봄소식은 언제나처럼 따사롭고 환히 빛나리라 믿습니다….


오지연 치과의원 원장
서울치대 치의학대학원
동창회 부회장




관련태그

2586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