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5 (수)

  • 흐림동두천 -1.2℃
  • 흐림강릉 5.7℃
  • 흐림서울 0.3℃
  • 구름조금대전 1.8℃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3.6℃
  • 맑음제주 10.0℃
  • 흐림강화 -1.9℃
  • 맑음보은 2.3℃
  • 구름많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회원들에 치과 장애 평가 기준 교육

대한치의학회 주최 ‘장애 평가 세미나’ 성료
치과 영역 장애 평가 기준 체계화 박차


대한치의학회(회장 이종호·이하 치의학회)가 회원들이 구강 및 악안면 영역의 장애평가와 의료감정에 대한 치의학적 원칙과 방법을 배울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호평을 받았다.

2018 치의학회 장애 평가 세미나가 지난 11월 24일 치협 5층 대강당에서 열렸다. 이 자리는 치아, 구강, 악안면영역 등 치과분야의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장애 평가 기준을 회원들에게 체계적으로 교육하기 위해 마련한 것이다.

세미나는 크게 4개 분야로 나눠 ‘의료 감정의 기초’ 분야에서는 ▲한성희 치의학회 의료감정평가위원회 위원장이 ‘장애 평가 개론’ ▲양승욱 변호사(양승욱법률사무소)가 ‘의료 장애와 관련된 법률적 이해’에 대해 강의했으며, ‘저작 장애 평가와 기준’ 분야에서는 ▲배아란 경희치대 보철과 교수와 황경균 한양대 의과대학 교수가  ‘치아 상실’▲안용우 부산치대 구강내과학교실 교수와 황경균 교수가  ‘턱관절 장애’ ▲팽준영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치과학교실 교수가 ‘연하 장애’를 주제로 강의했다.


또 ‘안면 장애 평가와 기준’ 분야에서는 ▲황경균 교수가 ‘신경손상’ ▲유재식 조선치대 교수가 ‘안면 이상 및 안면 추상’에 대해 강의했으며, 마지막 분야인 ‘언어 장애 평가와 기준’에서는 ▲황경균 교수가 다시한번 ‘발음 장애 및 음성 장애’에 대해 강의했다.


개회사에서 김영수 치의학회 부회장은 “현재 우리나라 치의학분야에서 장애 평가 기준은 안타깝게도 제대로 된 평가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이 현실이며, 이 세미나를 통해 장애 평가 기준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 실무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세미나 개최 취지를 밝혔다.

한성희 위원장은 “치의학회 장애 평가 기준을 토대로 모든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의료감정서 작성 시 범할 수 있는 오류 등을 사전에 알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며, 향후 장애 평가 시 어려움이 생긴다면 이를 해결하는 과정에 치의학회의 장애 평가 기준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치의학회는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구강 및 악안면 영역의 감정과 장애평가를 담당하는 의료인과 해당 분야에 관심을 가지는 담당자를 대상으로 장애 평가에 대한 연수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태그

2663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