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1 (목)

  • 맑음동두천 -4.3℃
  • 흐림강릉 0.1℃
  • 맑음서울 -3.5℃
  • 구름조금대전 -1.3℃
  • 맑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0.9℃
  • 맑음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0.8℃
  • 흐림고창 -0.9℃
  • 구름조금제주 3.7℃
  • 맑음강화 -4.3℃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3.7℃
  • 맑음강진군 -0.2℃
  • 흐림경주시 0.2℃
  • 구름조금거제 1.9℃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연세치대병원 국내 최초 MRI 도입

치과병원 전용 3.0T MRI 구입 봉헌식
턱관절 디스크, 악골 악성 종양 등 진단 필수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병원장 김기덕·이하 연세치대병원)이 국내 최초 치과 전용 MRI를 도입해 치과계 영상진단의 선봉에 서게 됐다.

연세치대병원이 지난 1월 30일 전용 MRI 도입 및 CT 교체를 기념하는 봉헌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기덕 연세치대병원장, 강충규 연세치대 총동문회장, 최성호 연세치대학장 등이 참석했다.

전용 MRI 도입으로 연세치대병원은 환자들이 세브란스 병원이나 외부병원으로 이동해 촬영해야 하는 불편을 줄일 수 있게 됐다. 또한 기존 치과분야 영상장비로 평가가 힘든 저작근육, 침샘, 혀에 발생한 질환, 턱관절 질환 등에 대한 자세한 진단이 가능해졌다.

치과진료영역에서 MRI는 악골 악성 종양, 턱관절 디스크 진단에 필수적이다. MRI는 CT를 포함한 다른 방사선 검사와 달리 유해한 방사선이 발생하지 않는 것이 장점으로 정밀도가 높아 정상 인체구조물과 구별되는 종양 또는 염증을 발견하는데 최적화됐다.

김기덕 연세치대병원장은 “최상의 정밀도를 갖춘 치과대학병원 전용 3.0T MRI를 도입해 구강암, 턱관절 질환, 염증을 포함해 입 안과 얼굴 부위에서 발생하는 모든 질환에 대해 정확하고 빠른 진단영상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많은 환자들에게 진료의 편의성과 정밀한 원스톱 진료 서비스를 질환 초기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26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