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29.5℃
  • 구름많음강릉 24.9℃
  • 맑음서울 29.6℃
  • 구름많음대전 28.9℃
  • 흐림대구 28.4℃
  • 흐림울산 27.4℃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9.8℃
  • 구름많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29.9℃
  • 구름조금강화 29.4℃
  • 구름많음보은 27.9℃
  • 구름많음금산 29.1℃
  • 구름많음강진군 30.0℃
  • 구름많음경주시 26.8℃
  • 구름조금거제 31.2℃
기상청 제공
치의신보 PDF 보기

콧속 좋은 세균, 바이러스 폐감염 억제

서울대병원 김현직 교수팀
최고 국제 의학학술지 게재

콧속 점막에 분포하는 좋은 세균들이 호흡기 바이러스 폐감염을 억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모으고 있다.

최근 김현직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팀(연세의대 윤상선 최재영)이 건강한 성인 37명의 콧속에 분포하는 공생미생물을 조사한 결과, 호흡기 점막에도 인체 면역기능에 도움이 되는 좋은 세균이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연구팀에 따르면, 코와 폐 점막에는 박테리아, 바이러스 등 병원균들과 직접 접촉하는 약 3000마리 이상의 공생미생물이 코 점막에 존재한다는 것을 찾아냈으며, 이를 분석한 결과 정상인 코 점막에 존재하는 공생미생물 중 가장 많은 표피포도상구균(평균 36% 분포)이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정상인의 코 점막에서 채취한 표피포도상구균을 배양해 생쥐 코 점막에 이식한 후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을 시킨 결과, 90% 이상 바이러스가 줄어 인플루엔자 감염 저항성이 높아졌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표피포도상구균이 이식된 쥐는 병원체에 감염될 때 분비되는 항바이러스 물질인 인터페론 람다 생산이 촉진돼 바이러스를 직접 사멸시킬 수 있는 인터페론 유도성 유전자 발현을 증가시켜 바이러스가 증식하지 못하도록 한다”며 “특히 표피포도상구균은 실험실 배양이 매우 쉬운 미생물로 가까운 시일 내에 인체 적용이 가능한 기술로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김현직 교수는 “이는 소화기 뿐 아니라 호흡기에서도 공생미생물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는 것을 처음으로 밝혀낸 것”이라며 “인체 면역시스템과 공생미생물, 바이러스 간의 삼중 상호작용 시스템을 이해한 점에서 학문적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공생미생물 분야 최고 권위 국제 의학학술지인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최근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