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 흐림동두천 1.7℃
  • 구름조금강릉 8.6℃
  • 연무서울 1.3℃
  • 박무대전 0.0℃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5.7℃
  • 박무광주 2.0℃
  • 맑음부산 8.1℃
  • 흐림고창 1.1℃
  • 맑음제주 11.1℃
  • 흐림강화 3.0℃
  • 구름많음보은 -2.4℃
  • 구름조금금산 -1.8℃
  • 구름많음강진군 2.2℃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한국 치과계 세계와 만났다

3일간 참가국 개별미팅…24개 국가·단체와 현안 논의


치협이 한국을 찾은 세계 각국 치과의사들과 전방위 교류에 나섰다.

김철수 협회장, 나승목 부회장, 김현종·이진균 국제이사는 제41차 아시아·태평양치과의사연맹 총회(Asia-Pacific Dental Congress) 기간 중인 지난 9일 오후 아프카니스탄치과의사협회를 시작으로 11일 오후 미주한인치과의사협회까지 3일간 24개 국가 및 단체들과 참가국 개별 미팅(1 on 1 meeting)을 진행하는 강행군을 펼쳤다.

우선 9일에는 아프카니스탄,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대만, 피지, 괌 등 6개국 치과의사단체와 양국 간 주요 현안과 공통의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어 10일에는 싱가포르, 홍콩, 마카오, 말레이시아, 몽골, 미얀마, 네팔, 파키스탄, 필리핀 등 9개국과 만났으며, 11일에는 스리랑카, 태국, 베트남, 세계치과의사연맹(FDI), 중국, 독일, 미국, LA, 미주한인치과의사협회 등 9개 국가 및 단체들과 연쇄 간담회를 갖고 한국 치과계의 국제 인맥을 다졌다.

특히 우리 치협이 주최한 이번 개별 미팅은 양국 및 단체 간 상견례를 넘어 다양한 함의가 담긴 외교적 논의들이 오갔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우선 홍콩, 대만, 중국 등 아시아권 국가들과는 아시아·태평양치과의사연맹(APDF) 수장국으로서 향후 운영과 역할 등에 대한 조언을 나누는 한편 APDF에 대한 각국의 요청 사항을 수렴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미국, 독일 등 비 아시아권 국가와의 미팅에서는 FDI를 비롯한 세계 치과계의 흐름과 향후 국제 활동에 관한 포괄적 논의와 교류가 주요 이슈가 됐다.


이 과정에서 지진이나 테러 등을 겪은 국가에 대해서는 따뜻한 위로를 건넸으며, 긴밀한 교류를 이어오던 전통의 우방에 대해서는 상호 간 우애를 재확인하는 등 다양한 각도의 ‘스킨십’을 이어갔다.

비단 인적 교류 뿐 아니라 정책 및 외교적 협력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도 3일 내내 끊이지 않았다.

특히 한국 치과계의 또 다른 숙원인 한국치의학융합산업연구원 설립과 관련해서는 현재 진행 과정을 설명하는 한편 참고할 자료들을 홍콩, 말레이시아 등에 요청하기도 했다.

또 향후 APDF, FDI 등 국제기구에서의 한국 치과계의 역할과 활동 방향, 향후 선거에 대한 협조 등도 논의의 한 축을 차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