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화)

  • 구름조금동두천 7.4℃
  • 맑음강릉 11.7℃
  • 맑음서울 10.5℃
  • 대전 12.3℃
  • 맑음대구 12.9℃
  • 흐림울산 13.5℃
  • 흐림광주 17.4℃
  • 흐림부산 14.9℃
  • 흐림고창 14.3℃
  • 구름많음제주 18.2℃
  • 구름조금강화 9.3℃
  • 맑음보은 10.8℃
  • 구름조금금산 11.4℃
  • 구름많음강진군 17.6℃
  • 흐림경주시 12.8℃
  • 구름많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면허번호 38 나와 치의병과<11·끝> 치아는 제2의 심장(心臟)

한국치의학발전(韓國齒醫學發展)과 육군치무병과(陸軍齒務兵科)

1927 경기도 용인 출생
1949 서울치대 3회 졸업
1969 예비역 치의 대령
        대한치과의사협회 감사
1974 대한치과의사협회 총무
1980 대한치과의사협회 부회장
1967 대한구강보건협회 부회장 감사 고문
1967 대한치과기재학회 3-5대 회장 고문
1978 인공치아이식임플란트학회 초대 2대회장
1979 국제치의학사회 I.C.D. 평생회원
1982 서울대학교치과대학동창회 부회장
1982 전주류씨 전양부원군 종중 회장

                                                                                      현) 종로구치과의사회 지도위원장
                                                                                           유 양 석 치과의원장 

                                                                                      상훈 : 보국훈장 협회대상 서울치대동문상 수상

 

치아는 태어나서 생을 마칠 때까지 하루도 쉬지 않고 저작 운동을 해야 하는 제2의 심장(心臟)이다. 전신건강의 근본이며 전신발육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 것이 치아임을 생각할 때 구강 보건과 치아의 건강 없이 체력향상은 기대할 수 없고 체력향상 없이 전력배양이나 국력배양은 없다.


그래서 치아의 건강이 중요한 것이며 전신의 건강은 물론 개인의 행복과 국력에 관한 문제이므로, 조금도 소홀이 생각해서는 안 된다. 젊고 건강할 때는 소홀이 생각하기 쉬우나 나이가 들수록 절실히 느껴지는 것이 치아의 건강이다.

 


결론은, 전쟁을 통해 치과 군의관들은 모든 고난과 역경을 물리치고 희생과 봉사 인내와 노력으로 군의병과에 뒤지지 않으려는 노력의 결과 오늘날의 발전을 이루었다. 군의병과가 있으므로 치의병과가 상대적으로 발전할 수 있었다고 생각하며, 독자적인 발전보다는 상대적인 대상이 있으므로 상호 경쟁과 갈등을 통해 발전할 수 있었다.


치과 진료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대인관계다. 봉사의 대가를 단순한 금전으로 해결하는 상행위(商行爲)가 되어서는 안 되고, 인술로 맺는 인간적인 대인관계가 중요하다. 보수가 문제가 아니라 치과에 대한 신뢰와 감사로 이해와 협력의 대가를 받아야 하며, 특히 고위공직자나 위정자에겐 절실히 필요하다. 그래야 그 결과가 치과계는 물론 전 국민에게 돌아와 전체가 혜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구강은 만병의 거울이라고 한다. 의사들에게 필요한 치과 지식을 제공해 주고, 치과의 위상을 높이고, 중요성을 인식시켜야 그들의 협력을 얻어낼 수 있으며, 상호 존중과 협력으로 선의의 경쟁과 상호발전을 기할 수 있다.

 


일제 말 일본군대의 징병 유예를 받기 위해 치과의학전문학교에 입학하여 생각지도 않은 치과의사가 되었다. 일본군대는 면하였으나, 결국은 졸업 후 1년 만에 6·25사변으로 우리나라 군대에 입대하여 청춘을 바쳤으며 90 평생 치과의사로 현재까지도 일하고 있으니, 군인정신의 발로라고도 생각한다. 즉 국가에 대한 충성 봉사 노력 근검 절약정신을 말한다.


치과의사협회 일도 보았고, 구강보건협회는 지금도 고문으로 있으며 동창회 일도 보았고, 치과 기재학회와 치과 임플란트학회 창설, 국제치의학사회 ICD 평생회원으로 있음은 자랑스러운 일이며, 일가친척과 조상을 섬기는 일에도 정성을 다하고 있다.


위로는 대통령을 위시하여 나의 진료를 받은 육군 장성이 대장만도 10여 명, 최근까지도 100세 장수하는 백 장군의 치아를 50여 년 돌보고 있으니, 나는 일반의사이기보다 치과의사임을 자랑한다.


치과의사는 나의 천직(天職)이며, 어쩌면 조상(祖上)님이 시키시는 일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저경궁(儲慶宮) 터에서 치과의학을 배웠기 때문이다. 저경궁(儲慶宮)은 인조(仁祖)임금과 나의 12대조 전평군(全平君)이 태어나신 곳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조상님이 나를 잘 지켜주셨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