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흐림동두천 32.6℃
  • 구름많음강릉 33.5℃
  • 흐림서울 32.9℃
  • 구름많음대전 34.5℃
  • 구름많음대구 34.6℃
  • 구름많음울산 30.3℃
  • 구름많음광주 32.7℃
  • 구름조금부산 30.3℃
  • 구름많음고창 31.1℃
  • 구름많음제주 32.4℃
  • 구름많음강화 30.6℃
  • 구름많음보은 32.8℃
  • 구름많음금산 32.5℃
  • 구름많음강진군 32.3℃
  • 구름많음경주시 33.6℃
  • 구름조금거제 30.7℃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문예창작과(文藝創作 科: Creative Writing): 황석영 1

수필

1995년 디트로이트의 2년제 지역대학(Community College)에 들렸다. 구강위생과를 비롯한 20개과 중에, 지금은 미국 드라마를 통하여 많이 알려진 CSI(Crime Scene Investigator; 범죄 현장 조사)과가 신기했다. 지역주민은 등록금이 무료이고, 4년제 정규대학에 진학하면 취득한 학점을 그대로 인정해준다.


1988년 방학 중에 대학 문창과가 시민을 위한 강좌를 열었다. 글쓰기에 문외한인 아내가 친구 따라 등록하더니 기승전결에 주제가 뚜렷한 콩트 세 편을 써내고, 홍보이사로서 대전광역시 약사회지를 창간하여 3년을 꾸려갔다. <외갓집 풍경>은 필자의 <할아버님댁>과 짝을 이루어, 서정 태선희의 그림으로 꽃단장한 뒤 대전문학관 ‘명사 시화전’에 걸렸다가, 이제는 우리 거실에 와 있다. 치인문학(齒仁文學) 동인인 윤양하 원장의 주선으로 멜로디까지 얻었다(CD). 이제 상설강좌로 자리 잡은 문창과 강의는, 학부로서는 물론 노후 시민들에게 생의 의미를 다시 살려 사회통합에도 기여하는 ‘제2의 문맹퇴치 운동’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제1이 읽기라면, 제2는 쓰기다.

 

걸출한 이야기꾼(Story Teller) 황석영 씨의 말실수(?)가 잦다. “오늘날 한국문학이 이 꼴이 된 것은 문예창작과 때문(2015. 9)”이라는 얘기 따위다. 문장과 구성은 좋지만, 서사와 세계관이 모자라고 철학이 빠진, 사실상 판박이를 양산(量産)한다는 것이다. 그 대목에서 대학 철학과를 나온 자신의 경력을 내세운다. 동자승(僧) 경력으로 대전고에 들어온 동기 박선영 군은 동국대학 철학과를 나와 교무처장을 역임한 후 아깝게 일찍 타계했는데, 이런 소신 진학을 제외한 사실상 학부 전공은 인문학에 입문하는 통과의례다. 서울대 철학과를 중퇴한 YS의 철학적 깊이를 누가 상상이나 할까.


황석영의 천재성과 자질은 인정하지만 세기의 호걸 장기영을 만난 행운을 빼고는 그의 성공을 얘기할 수 없다.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으로 대한민국 경제개발의 시동을 건 한국일보 장 사장은, 32세 청년이 대하소설 <장길산>을 연재할 수 있도록 장장 10년간 높은 대우에 규장각 자료를 이용하게 해주었다. 운보 김기창 화백의 삽화는 금상첨화였다.


<수호지>와 <홍길동전>과 홍명희의 <임꺽정 전>은, 모두 전제군주 하에 신음하는 서민과 의적을 그린, 수없이 반복된 설정이다. 이 구도에 인물을 대입하고 시대상을 덧입히는 ‘작업’은 창조성(creativity)과는 꽤나 거리가 있다. 이념을 조금 섞으면 인기도 따른다. 경제적인 안정ㆍ풍부한 자료에 예술적인 삽화까지 누리는 호사는 많은 작가가 꿈에 그리는 ‘로또’다.


이처럼 전무후무한 혜택을 누린 원로 작가가 문창과의 정통과정을 밟고 치열한 경쟁 속에 배곯아가며 글 쓰는 젊은이들을 헐뜯는 것은 하나의 ‘갑질’이다.


밀레니엄이 바뀌는 길목에서 과학기술과 생활양식이 초고속으로 변하면서, 대학 전문과도 분화를 거듭한다. 심지어 공고도 기계공학ㆍ생활과학ㆍ디지텍 고등학교로, 상고는 정보통신ㆍ산업과학ㆍ국제통신 고등학교로 변신 중이다. 해방 전후에는 검정시험으로 의사면허를 주고 전문과도 골라잡았으나, 그건 원시시대의 얘기다.


검정 출신 의사가 의과대학은 왜 다니느냐고 주장하면 안 된다. 최소한의 수련을 담보하는 문창과는 배타적인 면허증을 발급하지도 않는다. 글쓰기는 배워서 쌓는 지식과 상상력이라는 감성의 조화에서 완성된다. 따라서 사관학교ㆍ간부후보생ㆍ학훈단 출신이 임관하여 군의 다양성을 유지하듯, 등단의 길이 폭넓고 다양해야 파격의 ‘창조적인 문인’이 탄생하는 것은 맞다. 그렇지만 영험한 신이 내렸어도 내림굿에 무당수업을 받아야 굿을 하는데, 사관학교 또는 문창과를 폄하하는 것은, 춘3월 호시절의 단꿈에서 깨어나지 못한 개념상실 구닥다리의 푸념으로만 들린다.


금년도 노벨 문학상 수상자 가즈오 이시구로(63)도 문창과 출신 아닌가?

 

 

임철중 치협 전 의장

 

- 대전 문화예술의 전당 후원회장
- 치문회 회원 
- 치협 대의원총회 의장 역임
- 치과의료문화상 수상
- 저서 : 영한시집《짝사랑》, 칼럼집《오늘부터 봄》《거품의 미학》《I.O.U》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