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맑음동두천 30.5℃
  • 구름많음강릉 23.1℃
  • 구름조금서울 31.5℃
  • 구름많음대전 26.8℃
  • 흐림대구 23.7℃
  • 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6.6℃
  • 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27.5℃
  • 흐림제주 26.0℃
  • 구름많음강화 26.8℃
  • 구름많음보은 24.9℃
  • 구름많음금산 27.7℃
  • 구름많음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가끔 이 밤이

가끔 이 밤이 참 아름다워서

하늘 보고 그리움 그렸더니

내 맘 그 빛 물들었소

달을 보고 눈물 한 방울 흘렸더니

별 부서지는 아픔 물들었소

내 속 온통 초록이던 그 시절엔

손끝 닿는 곳마다

순이 돋았었듯이

내 맘의 색이 그대를

천번 만번 물들일 때에

그대 하늘로 날아올라

나만의 별이 되었으면

그러면 이 밤이 늘 아름다울 텐데

 

 

 

강인주

 

-2021년 《가온문학》 시부문 신인상 등단

-경북대학교 치과대학ㆍ대학원 졸업

-대학병원 치과 인턴ㆍ레지던트 수료

-치의학석사. 치과 보존과 전문의.

-시집 《낡은 일기장을 닫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