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화)

  • 흐림동두천 6.9℃
  • 맑음강릉 10.3℃
  • 맑음서울 9.6℃
  • 대전 12.3℃
  • 대구 12.7℃
  • 흐림울산 13.4℃
  • 흐림광주 16.5℃
  • 흐림부산 15.1℃
  • 구름많음고창 14.1℃
  • 박무제주 17.8℃
  • 맑음강화 10.5℃
  • 흐림보은 11.0℃
  • 흐림금산 11.6℃
  • 구름많음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2.7℃
  • 구름많음거제 15.7℃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클린 회무' 이행 "평가 받을 만하다"

법인카드 모든 경비 처리·사용, 업무 추진비 최소 비용 집행
1인1개소 보완입법 국회 통과·치의학연구원 추진 긍정 평가
코로나로 사업비 집행률 저조...“주요 현안 실질적 성과 낼 때”

 

치협 제31대 집행부가 출범 후 최우선적으로 강조한 ‘클린 회무’가 지난 1년여 동안 연착륙 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집행부가 공언해 온 법인카드 사용 의무화를 통해 회무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불필요한 예산 사용을 근절했다는 평가다.

 

지난 4월 24일 열린 치협 제70차 정기대의원총회의 2020회계연도 회무보고 및 결산보고, 감사보고 순서에서 감사단은 현 집행부의 재정 운영과 철저한 회계 관리를 언급했다.

 

최문철 감사는 이날 총회 현장에서 감사 총평을 통해 “지난 회기 중 업무 추진비를 포함한 사업비 집행에 있어 모든 경비 처리를 카드로 투명하게 집행했다”며 “또 협회장 업무 추진비를 포함한 모든 업무추진비를 최소한의 경비로 집행한 점도 클린 회무의 일환으로 평가 받을 만 하다”고 강조했다.

 

재정 건정성 개선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염혜웅 예산·결산심의분과위원장은 총회에 보고한 총평을 통해 “치의신보의 경우 주 1회 발행으로 지출이 줄어 재무 상태가 다소 건전해졌으며, 치의신보TV가 활성화 돼 지출에 비례해 수입도 많았다”고 밝혔다.

 

치협의 지난 한 해 살림살이에 대해서도 전국 대의원들의 꼼꼼한 검증과 날카로운 질의가 쏟아졌다.


이날 감사보고에서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1인 1개소법 보완입법을 통과시켰으며,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반면 코로나19로 사업이 축소 또는 연기돼 예산안 대비 사업비 집행률이 저조했으며, 일부 위원회의 경우 회무수행의 편차가 심한 점을 언급했다.


아울러 덴탈어시스턴트(DA) 제도 등 보조인력 문제 해결, 외부 감사 도입, 건강보험 수가 현실화, 치과대학 정원 감축 등 치과계 주요 현안에 대해서는 준비 과정을 넘어 실질적인 성과를 내야 할 때라는 지적도 나왔다.


최문철 감사는 감사총평을 통해 “대관 업무나 대외적인 업무 추진은 비교적 활발한 활동을 보였다”면서도 “내부적으로 공약사항의 실천이나 회원들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각종 현안처리에는 미흡한 점이 많았다”고 보고했다.

 

 

#전 집행부 자료 유출·설 선물 관련 질의
이어진 질의 순서에서도 지부 대의원들의 다양한 지적과 제언들이 집행부를 향했다.

 

특히 이만규 대의원(충북지부 회장)은 “회비 납부가 저조한 이유는 코로나로 인한 불경기 때문이 아니라 협회와 지부에 대한 회원들의 신뢰가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지난 집행부에서 벌어졌던 자료 유출 건, 횡령죄 고발, 협회장 선거 무효 소송, 그리고 최근 치협 설 선물 등 사례를 언급하며, 해명을 요구했다.


이 대의원은 “현 집행부는 직전 집행부 지출 내역을 보려고 시도한 적이 있는지, 또 협회를 상대로 소송한 분을 법제이사 등으로 선임한 이유는 무엇인지 답변해 달라”며 “또 설 선물 관련 사건을 조사할 특별위원회 구성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를 물었다.


이에 대해 이상훈 협회장은 “내가 아는 한 지난 집행부 회무 자료를 보려고 한 시도는 없었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또 설 선물 관련해서는 협회 내부에서 논의를 했고 나름 조사위를 꾸려 객관적으로 조사 결과를 발표한 만큼 새로 구성할 필요는 없다고 답변 드린다. 내부 문제에 있어서 좀 더 투명하게 집행하려는 의욕이 과해서 일어난 일로, 본의 아니게 회원에게 불미스런 모습을 보여드려 죄송하다”고 답변했다.

 

이어 답변에 나선 김재성 법제이사도 “나는 (당시 협회장) 선거 무효 소송단이 아니다”라며 관련 내용에 대해 부인했다.

이 밖에도 허용수 대의원(울산지부 회장)은 31대 회장 선거 과정에서 일부 치과계 매체가 편파 보도로 협회 출입금지와 주의 제한 조치를 받은 것에 대해 지적했다.


이에 이상훈 협회장은 “한 매체는 치과계가 염원하는 사안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해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으며, 또 다른 매체는 모 지부 선거에 개입하는 등 정치편향적 모습을 보였다”며 “언론사의 진솔한 유감 표명과 재발 방지 선언이 전제된다면 언론 자유 측면에서 우리도 제재를 푸는 것을 검토할 수 있다. 최소한 그 정도는 전제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