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목)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1.7℃
  • 흐림서울 24.8℃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2.0℃
  • 흐림울산 19.4℃
  • 흐림광주 23.9℃
  • 흐림부산 22.6℃
  • 흐림고창 24.1℃
  • 흐림제주 22.3℃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3.7℃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김현철 교수 아태 근관치료학회연맹 회장 취임

차기회장에 미국 Samuel Dorn 교수
민경산 교수 한국대표 APEC 위원 선출


김현철 교수(부산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원)가 APEC 회장에 취임, 한국 치과계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대한치과근관치료학회(회장 김진우)는 지난 8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아시아태평양근관치료학회연맹(이하 APEC) 2021년 BIENNIAL GENERAL MEETING(이하 BGM)에서 김현철 교수가 회장에 취임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서는 APEC 2년 후 차기회장으로 미국 Samuel Dorn 교수를 선출했다. 또 APEC 위원(Councillor) 한국 대표로는 전임 김의성 학장(연세치대)의 뒤를 이어 민경산 교수(전북치대)가 선출됐다. 이밖에도 2023년 대만에서 개회될 22회 학회에 이어 2025년 23회 학회 개최지로 개최를 희망한 4개국의 경합을 거친 뒤 방글라데시로 최종 결정했다.

 

APEC은 이번 BGM을 통해 올해 6월 레바논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21회 APEC 학회를 코로나 상황을 고려, 9월로 연기한데 이어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회의는 1985년 APEC 설립 당시 제정됐던 정관 아래 추가 규정(ByLaw)을 제정‧승인받아 발효됐다. 이는 2년 전 김현철 신임회장이 회원국의 지역 분산을 고려한 것으로, 학회 개최지도 가능한 순환을 하도록 하는 등 정관으로 정해지지 않은 다양한 사항 등을 정리해 학회 회무를 체계화하도록 제안했다는 설명이다.

 

김현철 신임회장은 “이전 APEC 임원을 하면서 여러 가지 배운 것이 많아 그만큼 회원국들에게 봉사를 해야 하는 시기라고 생각한다”며 “IFEA 세계근관치료학회 개최 경험 등을 바탕으로 올해 레바논을 비롯, 대만에서 진행될 22회 학회와 2025년 방글라데시 학회 준비에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하겠다. 특히 최근 이집트 외 중동지역 회원국으로부터 온라인 교육, 연구 지원이나 지도 요청이 잦은 만큼 학회 내 조직과 연계해 잘 지원해보려고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