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목)

  • 흐림동두천 -4.6℃
  • 구름많음강릉 1.7℃
  • 구름조금서울 -3.9℃
  • 연무대전 -2.5℃
  • 박무대구 -0.3℃
  • 맑음울산 3.1℃
  • 구름많음광주 1.7℃
  • 맑음부산 4.2℃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5.5℃
  • 구름많음강화 -3.8℃
  • 구름조금보은 -4.5℃
  • 맑음금산 -4.1℃
  • 구름많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1.5℃
  • 구름조금거제 3.3℃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치의과학연구원 설립 치기협 적극 공조

최병진 치기협 직무대행 치협 방문 현안 논의
업무 범위 침범 합동 신고센터 설치 제언도

 

대한치과기공사협회(이하 치기협) 최병진 회장 직무대행과 오삼남 부회장이 치협을 내방해 치과계 현안을 논의했다.


치기협은 지난 10일 치협 회관을 방문해 박태근 협회장과 대담을 나눴다. 이날 대담에서 치기협은 ▲한국치의과학연구원 설립을 위한 유관단체 협력체계 강화 ▲의료기기업체의 치과기공물 제작 ▲치과건강보험보철 정책 ▲위임진료와 업무범위 침범 합동 신고센터 설치 등의 현안을 박 협회장에게 전달하고 공조를 요청했다.


최병진 직무대행은 한국치의과학연구원 설립을 위해서는 치과 분야의 모든 단체가 협업해 지속적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의료기기업체의 치과기공물 제작 사례가 증가해, 치과기공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전했다.


현행 치과건강보험 보철 정책에 대한 입장도 제시됐다. 최 직무대행은 “2012년부터 어르신 대상 틀니, 임플란트 보철 급여화가 실시되고 있지만, 현행 보험에서 진료수가 대비 치과기공행위가 몇 퍼센트인지 수가 산정에 대한 명확한 근거가 없다”며 이로 인해 치과기공소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최 직무대행은 양 단체 공동의 위임진료·업무범위 침범 합동 신고센터 설치를 제안했다.


이에 박태근 협회장은 “한국치의과학연구원 설립 등 여러 중요 현안에서 치과계 단체가 협력할 필요성이 있다”며 “제안한 내용은 신중히 검토 후 양측이 상생할 수 있는 길을 찾아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