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6.3℃
  • 구름많음강릉 13.1℃
  • 연무서울 7.3℃
  • 구름조금대전 7.9℃
  • 구름조금대구 8.1℃
  • 구름많음울산 11.9℃
  • 구름많음광주 10.7℃
  • 구름많음부산 11.8℃
  • 구름많음고창 9.7℃
  • 제주 10.4℃
  • 구름많음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6.6℃
  • 구름많음금산 6.8℃
  • 구름많음강진군 10.3℃
  • 구름많음경주시 12.5℃
  • 구름많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파괴된 치주인대 되살릴 길 찾았다

박주철 교수팀, 치아상피 단백질로 기전 밝혀
치주조직 회복, 잇몸질환 근원적 치료법 제시

 

한 번 파괴되면 재생할 방법이 마땅치 않았던 치주인대를 되살릴 수 있는 길이 제시됐다.


박주철 교수팀(서울대 치의학대학원)이 ㈜하이센스바이오(대표 박주철)와 공동연구에서 치주인대 재생을 통해 잇몸질환을 치료하는 물질을 제시하고, 치주인대세포의 조직화와 치아 부착에 대한 기전을 규명했다.


연구팀은 치아 상피에서 발굴한 CPNE7이라는 단백질이 치아 발생과정에서 사람 치주인대 세포의 조직화와 치주인대의 치아부착을 조절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CPNE7이 세포골격조절 단백질인 TAU를 조절해 치주인대세포의 배열을 형성했으며, 치주인대 부착에 주요한 역할을 하는 CAP 단백질의 발현을 증가시켜 치주인대를 재생하는 기전을 규명했다. 또 동물 실험을 통해 CPNE7 유래 펩타이드를 잇몸질환의 새로운 치료물질로 제시했다.


치주인대는 치아의 백악질과 치조골 사이에서 치아를 지지하는 결합조직인데, 현재까지는 치주조직이 한 번 파괴되면 생리적으로 치주조직을 재생하는 방법이 없었다. 따라서 치은염과 치주염이 발생하면 치료를 통해 아직 손상되지 않은 치주인대를 유지할 수는 있으나 이미 손상된 치주인대를 재생하는 것은 불가능했다.


그러나 CPNE7 단백질과 펩타이드는 손상된 치주인대를 재생시켜 치주인대가 치아와 그 주위의 뼈를 향해 양쪽으로 자라나게 해 치아와 잇몸이 단단하게 결합할 수 있게 한다. 이는 손상된 치주조직을 회복시키는 새로운 치료술로 치주조직을 더욱 단단하게 만들어 잇몸질환의 근원적 치료를 가능케 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하이센스바이오는 CPNE7 펩타이드를 이용한 시린이 및 충치 질환 치료제의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연구결과와 같은 기전을 활용한 동물용 잇몸질환 치료제도 서울대 수의대와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하고 있다.

 

박주철 교수는 “생리적인 치주인대를 재생할 수 있는 CPNE7 단백질과 펩타이드의 개발은 전세계 11억 명에 달하는 잇몸질환 환자들과 잇몸질환으로 고생하는 중장년층의 건강과 삶의 질 개선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K-BIO의 명성을 확대하기 위해 CPNE7 펩타이드를 이용한 잇몸질환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치과 분야 최상위 국제학술지인 ‘임상 치주과학 저널(Journal of Clinical Periodontology)’(IF: 8.728)에 지난 3일 온라인 출판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