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조금강릉 31.6℃
  • 흐림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조금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27.6℃
  • 구름조금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4.1℃
  • 구름조금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29.2℃
  • 구름많음강화 25.5℃
  • 맑음보은 28.0℃
  • 구름조금금산 29.2℃
  • 구름조금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31.0℃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작고 가벼워진 어머니가

             주렁주렁 탯줄에 매달려 계신다

             숨을 주는 줄 젖을 주는 줄

             오줌을 빼는 줄 피를 깨끗이 돌려주는 줄

             갖가지 초현대식 기계엄마들이

             태반을 대신해 열심인데도

             어머니는 자라지 않고 자꾸 작아지신다

             눈 맞춤도 못하고 옹알이도 잦아들고

             까무룩 잠만 길고 깊어진다

 

             준비도 없이 숨 받아 세상에 왔는데

             정리도 없이 숨이 꺼져가고 있다

 

             목련 꽃봉오리들은 뽀얀 젖빛으로

             또다시 태어나고

             어머님 살갗에는

             자목련 꽃잎이 피어나고 있다

 

 

 

 

이영혜 원장

 

-2008 《불교문예》 등단
-동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문창과 졸업

-서울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원 초빙 부교수
-박앤이서울치과의원 원장
-시집 《식물성 남자를 찾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