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5.9℃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4.8℃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5.6℃
  • 맑음고창 6.7℃
  • 흐림제주 8.6℃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치협 책무는 회원들의 곳간 채우는 일”

박태근 협회장, 영남권 회원들과 회무 소통
YESDEX 2022 기간 중 현안 관련 질의응답

 

박태근 협회장이 영남권 회원들을 만나 치과계 주요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민심을 새겨들었다.

 

‘박태근 협회장과의 간담회’가 영남 국제 치과학술대회 및 치과기자재 전시회(이하 YESDEX 2022) 기간 중인 지난 12일 오후 1시부터 벡스코 제2전시장 내 H강연장에서 진행됐다.

 

‘YESDEX 2022’에 참가한 영남권 회원 90여명이 이날 박 협회장과의 대화에 참여했다. 강충규 치협 부회장, 강정훈 총무이사, 한상욱 부산지부장을 비롯한 YESDEX 2022 조직위 관계자들도 자리를 함께 했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서는 ▲보험 관련 정책의 연속성 제고 ▲유관단체와의 상생 방안 ▲법정 의무 교육 및 진단용 방사선 안전관리책임자 교육 주기 개선 대응 ▲지부 면허 신고 사이트 미입회 회원 활용 관련 제재 방안 ▲치과계 중·장기 발전 방향 및 보건복지부와의 연대 방안 ▲비급여 자료 제출 현황 및 향후 대응 방향 등 일선 회원들의 관심이 높은 ‘민생 현안’들에 대한 질의가 쏟아졌다.

 

우선 보험 정책의 연속성과 관련 박 협회장은 “지속적인 위원회 구성에 있어서는 저도 충분히 공감을 한다”고 전제하며 “우리 협회의 보험 정책이나 이런 부분들은 여태까지 해왔던 기조가 흔들리지 않는 선에서 개원의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는 방향으로 가야 된다고 생각하고 또 그렇게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법정의무교육 간소화에 대해서는 “치과인 구인구직 사이트에서 좀 더 수월하게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자료나 영상들을 올리는 방안들을 강구하고 있다”며 “또 하지 않아도 되는 그런 것들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진단용 방사선 안전관리책임자 교육 주기와 관련해서는 “최근 질병관리청 면담에서 2년 교육 주기 설정의 불합리함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하며, 내년부터 교육은 받되 교육 주기 2년의 경우 제로베이스에서 다시 협상하자고 주장했다”며 “교육 후에 나오는 데이터를 가지고 교육 주기를 다시 논의하겠다고 까지는 지금 이야기가 돼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비급여 자료 제출 현황 및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해 박 협회장은 “자료 제출 기한이 10월 26일이었는데 그때까지 제출한 분들이 50% 정도 된다. 이는 많은 회원들이 저에게 힘을 실어준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이에 보답하기 위해 보건복지부와의 채널을 충분히 가동, 작년에 기 제출하신 분들이 과태료를 무는 일은 절대 없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박 협회장은 “협회가 해야 할 일들은 회원들의 곳간을 채우는 일이고, 진료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 만들기”라며 “오늘 나온 여러분들의 의견을 협회 회무에 적극 반영해 앞으로 협회가 나아가는 동력으로 삼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