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0.4℃
  • 구름조금광주 -1.0℃
  • 맑음부산 2.0℃
  • 구름많음고창 -2.9℃
  • 제주 1.7℃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4.0℃
  • 구름많음금산 -3.1℃
  • 구름많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반흔조직·임플란트 주위염 처치 팁 연말 강연 호평

수직절개 최소화, 연조직 적절한 조치법 관심 집중
치주과학회 학술집담회 및 정기총회 12월 29일 개최

 

연조직 처치 시 발생하는 반흔 조직(scar tissue) 또는 임플란트 주위염(peri-implantitis) 치료 팁을 전수하는 자리가 열렸다.


대한치주과학회는 2022년 제3차 학술집담회와 제62회 정기총회를 지난 12월 29일 경희대 치과병원 지하 강당에서 개최했다.


160여 명이 모인 이날 학술집담회에서는 조인우 교수(단국치대 치주과), 박정수 교수(고대안암병원 치주과)가 강연을 펼쳤다.


첫 연자인 조인우 교수는 ‘Periodontal reconstructive surgery using connective tissue’라는 주제로 연조직 처치에서 발생할 수 있는 반흔조직을 줄이기 위한 방법들에 대해 강의를 했다. 특히, 수직절개(vertical incision)가 반흔조직을 발생시킬 수 있는 주된 원인임을 지적하고 수직절개를 최소화할 수 있는 임상적인 팁을 소개했다. 또 이를 치근피개술과 골이식에 적용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제안했다.


두 번째 연자인 박정수 교수는 ‘Soft tissue augmentations in management of peri-implantitis disease’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본인이 임상적으로 겪었던 경험을 토대로, 임플란트 주위염 치료의 한계를 설명하고 연조직의 적절한 조치가 임플란트 주위염 치료 결과에 영향을 줄 수 있음을 강조했다. 또 임플란트 주위염 치료 시 알아야 할 임상 가이드라인(적응증 확인, 적절한 재료사용, 수여부 형성방법)을 제시했다.


학술집담회 이후 제62차 정기총회가 진행됐다. 


총회는 2022년 한 해 학회 각 부처별 활동을 정리하고, 재무, 회무, 감사보고의 순서로 진행이 됐다. 또 계승범 차기회장(삼성서울병원 치주과)이 치주학회 임원진에 대한 인사와 함께 2023년의 포부를 밝혔다.

 

허 익 회장은 “그동안 치주학회가 치의학 분야에서 보여준 눈부신 성과와 발전은 코로나19 팬데믹도 막을 수 없었다”며 “그 과정에서 임원 여러분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기에 다시 한번 임원진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