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11.2℃
  • 구름조금강릉 -3.8℃
  • 맑음서울 -7.6℃
  • 구름조금대전 -7.5℃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2.5℃
  • 맑음부산 -2.5℃
  • 구름조금고창 -3.8℃
  • 흐림제주 4.7℃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8.7℃
  • 맑음금산 -7.7℃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노인 구강 위협하는 8000원 가짜 틀니

인터넷 쇼핑 사이트서 실리콘 활용 틀니 유행
구매자들 불편감 호소, 의료법 위반 소지 다분

 

공장에서 일정한 규격으로 생산된 틀니가 온라인 쇼핑 사이트를 통해 노인들에게 유통되고 있어 이에 따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서울에서 개원 중인 A 원장은 최근 70대 환자의 틀니 제작을 위한 상담을 진행하다 황당한 일을 겪었다. 환자가 인터넷에서는 8000원에 틀니를 판매하고 있는데 무슨 이유로 가격 차이가 나는 것인지 따져 물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환자가 내보인 틀니를 보고 원장은 헛웃음을 지을 수밖에 없었다. 실리콘을 녹여 치아를 본뜬 뒤 그 위에 부착된 임시치아를 굳혀서 사용하는 조악한 제품이었던 것이다.

 

환자에게 해당 제품의 문제점을 설명하고 구강 건강에 관한 간략한 교육을 진행했지만, 환자는 되레 볼멘소리만 늘어놓고 병원 문을 박차고 돌아갔다.

 

A 원장은 “들어보니 자녀가 인터넷에서 구매해 준 것 같았는데 그게 제대로 된 틀니였다면 환자가 병원으로 찾아오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노인들의 경우 씹어야 건강해진다. 그런데 그런 걸로 제대로 씹을 수는 없지 않겠느냐”고 우려했다.

 

이같이 인터넷을 통해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는 ‘8000원 틀니’처럼 비의료인에 의해 대량 생산된 가짜 틀니는 대부분 해외에서 수입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해외 쇼핑 사이트를 검색해보면 관련 제품만 수십 개. 심지어 특정 업체는 해당 제품 광고를 통해 ‘고르지 못한 치열’, ‘뻐드렁니’, ‘부정교합’ 등에 활용할 수 있으며 ‘뛰어난 치열 교정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도 소개하고 있다.

 

# 구강 건강 위험, 의료법 위반 소지도

이 같은 비의료인을 통해 유통되는 유사 구강용품을 무분별하게 사용할 시 구강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게 치과계 내부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열처리된 실리콘이 치아에 닿는 과정이나 치아에 맞지 않는 해당 용품을 장기간 착용할 시 부정교합, 치아 벌어짐, 잇몸 손상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해당 제품을 구매한 이들의 후기에 따르면 “좀 작은 느낌이 나고 엉뚱한 치아 교정 느낌이 난다”, “딱딱하다”, “치아가 조이는 느낌이다” 등 불편감을 호소하는 이들도 다수 있었다.

 

특히 판매 과정을 자세히 살펴보면 의료법 위반 소지가 다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강운 치협 법제이사는 “틀니와 같이 구강에 직접 사용되는 의료기기의 경우 치과에서 전문 진료 및 상담을 통해 제작해야 한다”며 “해당 제품이 의료의 목적을 띠고 있음에도 위해를 가할 우려가 있는 만큼 의료법 위반 소지가 다분하다”고 지적했다.

 

이같이 제도의 허점을 타고 해외에서 지속적으로 유입되는 유사 구강용품들이 구강 건강을 저해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정부의 단속 및 조치가 절실한 실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