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14.8℃
  • 맑음강릉 23.9℃
  • 맑음서울 16.7℃
  • 맑음대전 17.0℃
  • 맑음대구 17.9℃
  • 맑음울산 18.0℃
  • 맑음광주 15.0℃
  • 맑음부산 18.0℃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6.2℃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13.9℃
  • 맑음금산 13.5℃
  • 맑음강진군 12.8℃
  • 맑음경주시 14.8℃
  • 맑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프리미엄 수복 재료 라인업 특별 편성

덴올 라이브쇼, 5월 7일 GC사 ‘레진+본드’ 방송
단독 초특가 구성 소비자가 대비 최대 38% 할인
선착순 100명 배스킨라빈스 패밀리 쿠폰 증정

 

덴올 라이브쇼가 5월 첫방송으로 GC사의 수복 프리미엄 라인업을 전격 공개한다. 성공적인 수복을 위해 치과의사들의 선호도가 높은 제품인 만큼 이번 덴올 라이브쇼 역시 많은 시청자가 몰릴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5월 7일 방송하는 덴올 라이브쇼에서는 고점도 레진 G-aenial Universal injectable과 프리미엄 본딩제 G-Premio BOND를 단독 초특가에 선보인다. 

2022 덴탈 어드바이저를 수상한 G-aenial Universal injectable은 초미세 나노필러로 구성돼 우수한 강도와 내마모성을 갖추고 있다. 압출 후에도 형태가 무너지지 않는 초고점도 성격을 갖춰 지니얼 하나로 충전을 완료할 수 있어 작업시간 역시 크게 줄일 수 있다. 

여기에 압출이 편리하고 시야를 가리지 않는 슬림한 시린지 디자인과 여러 번 구부려도 부러지지 않는 우수한 내구성의 메탈팁으로 술자 편의성도 높였다. 이 제품은 GC레진 라인업 중 최고 굴곡강도(173MPa)를 자랑한다.

G-Premio BOND 역시 GC사 프리미엄 본딩제로 꼽히는 제품이다. 접착력이 우수해 법랑질과 상아질에 모두 사용할 수 있으며 도포 즉시 건조되기 때문에 술자의 체어타임도 단축할 수 있다. 편의성에도 신경 써 원터치로 한 손 개폐가 가능하며 한 방울 정량계정으로 경제적 사용도 기대할 수 있다.

이날 덴올 라이브쇼에서는 G-aenial Universal injectable(#A2 2개, #A3 3개) 5개와 G-Premio BOND 1개를 묶어 기존 소비자가 보다 38% 할인된 20만9000원에 선보인다. 구매고객 중 선착순 100명을 선정, 배스킨라빈스의 2만6000원 상당의 패밀리 쿠폰도 증정한다. 

특가로 선보이는 만큼 300세트 한정으로 판매하며, 치과의사분들의 가격 부담을 낮추기 위해 재료 패키지로도 결제가 가능하도록 기획했다.

5월 7일 덴올 라이브쇼는 방송 당일 오전 9~10시, 오후 1~2시 덴올TV(https://www.denall.com/main)를 실시간 상담이 가능한 방송으로 진행된다. 라이브쇼를 놓쳤다면 당일 23시 59분까지 단 하루 동안 덴올 포털 라이브쇼 VOD 서비스(https://www.denall.com/category?id=23)를 통해 같은 조건으로 상담 예약을 받을 수 있다. 덴올TV 모바일 사이트 공식 론칭으로 모바일 환경에서도 최적화된 쇼핑 및 제품 주문도 가능하다.

덴올 라이브쇼 시청자들만을 위한 이벤트도 열린다. 당일 09시, 13시 실시간 방송을 시청만 해도 추첨을 통해 300명에게 커피 쿠폰을 제공한다. 당첨자 발표는 방송 종료 후 일주일 뒤 덴올TV 고객 게시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재 2분기 덴올 라이브쇼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4~6월 라이브쇼를 통해 제품을 구입한 고객 중 ▲누적 구매 매출 상위 2명에게 ‘세라젬 안마의자’ ▲누적 구매 횟수 상위 2명에게 ‘다이슨 공기청정기’ ▲구매 고객 중 추첨을 통해 4명에게는 ‘LG전자 모니터’(32형) 등 총 1000만원 상당의 경품을 제공한다.

덴올 관계자는 “성공적인 수복을 위해 우수한 접착력과 굴곡강도가 높은 GC사의 레진과 본드를 찾는 치과 임상의들의 의견을 반영해 이번 특집편을 준비했다”며 “이달에는 21일 CBCT T2 Plus, 28일 프리미엄 루페 Eyemag Smart 등 알찬 구성을 갖춘 만큼 많은 기대와 시청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