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0 (일)

  •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21.7℃
  • 맑음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4.3℃
  • 흐림울산 21.0℃
  • 구름많음광주 22.5℃
  • 흐림부산 21.8℃
  • 구름조금고창 20.0℃
  • 구름많음제주 22.3℃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18.7℃
  • 맑음금산 20.9℃
  • 구름조금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노인구강보건정책과 설탕세는 어떤 연관성이 있을까?

이지나 칼럼

노인구강보건에 대한 이슈는 대한여자치과의사회와 대한치과의사협회의 임원으로 활동하던 2015년 이후부터 노인보건의료 정책의 첫걸음인 노인요양시설 치과촉탁의 제도가 도입되는 과정에 참여하고 연구하면서 관심을 가졌던 분야였다. 그래서 2016년 포츠난 FDI 총회에 참석하여 대회의실 입구에 전시된 ‘Oral health for ageing populations’ 소책자를 발견했을 때 반갑기도 하고 내용이 궁금하기도 했다. 

 

FDI는 2015년부터 노인구강건강 프로젝트를 시작하였다. 2050년에 이르면 전 인류의 25%가 60세 이상(그 중의 20%는 80세 이상이 된다)이 될 것이며 노인들의 불량한 구강건강이 전신건강에 악영향을 가져올 것이라는 연구결과를 기초로 하였다. 충치, 치주병, 치아의 감소, 구강건조증, 구강암 등의 구강병은 음식을 섭취하는데 필요한 저작능력저하 및 삼킴연하장애를 발생시키고, 노인의 영양결핍과 사회성 저하로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사망에까지 이르게 한다. 노인구강건강 프로젝트는 단순한 생명연장이 아닌, 건강수명연장을 이루기 위해서는 구강보건팀의 역할이 강화되어야 한다는데 방점을 둔다. 구강보건팀은 치과의사, 치과위생사 뿐 아니라 가정에서 돌보는 사람, 요양보호사, 가족과 이웃을 모두 포함한다.

 

포츠난 FDI 총회장에는 ‘Sugar and dental caries’ 소책자도 있었다. “21세기에 아직도 설탕과 충치이야기를 FDI에서 해야 하나? 표지 디자인은 참신하니 환자들 교육용으로 치과 대기실에 놓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몇 개 들고 왔다. 그런데 총회 기간에 참석한 소그룹 토의나 총회에서 sugar tax(설탕세)가 계속해서 의제로 다뤄졌다. 설탕세라는 용어를 이제까지 들어본 적이 없으니 토의에 참여할 수가 없었다. 돌이켜 보면 치과의사로서 설탕세에 대해 익히 알고, 뭔가를 실행했어야 할 일이다.

 

2015년 세계보건기구(WHO)는 성인과 어린이가 하루에 섭취하는 총 열량에서 설탕의 비율을 10% 이하(혹은 50g=12티스푼)이도록 권장한다. 한걸음 더 나아가 설탕의 비율을 5%(혹은 25g=6티스푼) 이하로 줄일 경우 전신건강의 증진과 충치, 당뇨, 비만 등의 비전염성질병의 예방에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보고하였다. (이에 대한 집단 실험이 보고된 예를 들어보자. 영국령 트리스탄다쿠냐에서는 하루 1.8g의 설탕섭취를 했던 1938년도의 청소년 충치이환율이 2%이었음에 비해, 하루150g의 설탕섭취로 증가된 1960년도의 충치이환율은 17.5%로 크게 증가하였다. 일본인들도 2차세계대전 전에는 하루 41g의 설탕섭취를 하다가 전쟁 중에는 0.5g으로 줄었으며 전쟁 후 다시 41g으로 돌아가는 11년 동안 충치이환율이 크게 변화하는 비슷한 집단 경험을 하였다.) 이와 같은 여러 연구를 근거로 쓰여진 2016년 WHO 재정정책 보고서에는 모든 국가들에게 설탕이 들어간 음료의 세금을 최소 20% 이상 올리게 하고, 상품에 정확한 영양구성표 라벨을 붙이게 하고, 소비자를 대상으로 교육하고, 광고를 규제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FDI에서는 다른 건강 이슈보다 소홀이 여겨지고 있는 충치라는 전세계적 만성질환을 줄이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설탕 소비의 감량이라고 인식하고, 각 국의 치과의사협회와 구강보건인력이 학교와 직장, 병원과 기타 기관에서 설탕 감량의 노력에 중심적 역할을 하도록 돕고 있다. 디자인이 예뻐서 가져온 ‘Sugar and dental caries’ 소책자에 설탕소비에 관련된 진정한 이슈는 무엇이고, 누가. 어떻게. 어떠한 주장을 펼쳐야 하는지, 대상은 누구로 삼고, 진행상황은 어떻게 모니터링하고 평가하는지에 대한 자세한 안내가 36쪽 안에 있다.   

 

노인구강건강과 설탕세는 어떤 연관을 가질까? 
노인구강건강에 대한 컨퍼런스와 연구를 할수록 참여자들의 공통된 생각은 ‘전 생애에 걸친 구강건강’을 목표로 해야 한다는 명제로 귀결된다. 노인 인구는 나날이 늘어가고 의료비 지출로 힘겨울 때 대책을 세우려 할 것이 아니라, 건강증진 교육, 조기 진단, 구강병 예방과 선제적 치료를 커뮤니티 중심의 유아원, 학교, 직장, 요양원 등 생의 모든 단계에 걸쳐 시행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긍극적으로 노인구강건강이라는 목표에 도달하는 최우선의 방법이라는 것이다. 전 생애에 걸친 구강건강에 첫걸음인 어린 시절부터 ‘Sugar and dental caries’ 소책자에 큰 활자로 써 있는 “설탕이 없으면 충치도 없다”는 사실을 효과적으로 주위에 알리는 일이 구강보건의료인인 우리가 할 일이며, 설탕세 추진 역시 우리가 할 일이다.

 

 

※ 이 글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