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0.4℃
  • 구름조금광주 -1.0℃
  • 맑음부산 2.0℃
  • 구름많음고창 -2.9℃
  • 제주 1.7℃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4.0℃
  • 구름많음금산 -3.1℃
  • 구름많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장은식·장영준 후보, "선거결과 승복 지지 회원들에 감사"

장은식 후보 “예상 뛰어넘는 득표에 감사, 치협 사랑 세 후보 같아”
장영준 후보 “박태근 후보 당선 축하, 치협 안정화 최선 당부”

 

제31대 협회장 보궐선거에서 아쉽게 고배를 마신 기호 2번 장은식 후보와 기호 1번 장영준 후보가 각각 지난 7월 13일과 22일 자신을 지지해준 회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장은식 후보는 “부족한 저에게 큰 지지를 보내주셨습니다. 예상을 뛰어넘는 득표에 모두가 깜짝 놀랐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며 “간절히 당선을 바랐던 분들에게 죄송합니다. 제가 부족했습니다. 화합과 변화를 바라며 보내주셨던 그 성원, 결선 투표에서 다시 한 번 보여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장 후보는 “후보 세 명의 목소리는 달라도 목표는 같았습니다. 치과계의 번영입니다. 치과의사의 행복입니다. 표현이 다를 뿐 치협에 대한 사랑도 같으리라 생각합니다”라고 밝혔다.

장 후보는 “저의 도전은 여기서 멈추지만, 치과계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도전은 앞으로도 계속 될 것입니다. 1차 선거 결과만으로 변화를 바라는 민심의 준엄함을 증명했습니다. 언제든지 위기가 올 때 다시 하나가 될 수 있음도 보여줬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장은식 후보는 “저는 비록 이기지 못했지만, 우리 모두는 한발 더 나아갔습니다. 최종 선거일은 3만 회원 모두가 승리한 날로 기록되길 바랍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장영준 후보는 “협회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협회 회무의 빠른 안정화에 보탬이 되고자 선거에 나섰고 많은 분들의 지지와 응원을 받았지만 제 부덕과 부족함으로 여러분들의 최종 선택은 받지 못했습니다. 너무 감사했고 또 너무 송구스럽습니다”라고 인사의 말을 시작했다.

장 후보는 “박태근 후보의 당선을 축하드리며 비록 고배를 마셨지만 선전하신 장은식 후보와 저를 지지한 회원들의 뜻까지 잘 받들어 치협이 빠르게 안정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장 후보는 “선거기간 육체적 정신적 피로가 겹쳐 건강상의 문제까지 발생하여 회원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스럽습니다”라며 “현재 많은 분들의 응원과 바람으로 빠르게 회복중이며 조만간 건강한 모습을 되찾아 생업에 복귀할 것입니다”라고 자신의 소식을 전했다.

장영준 후보는 “그동안 제 능력이상으로 과분할 만큼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아 행복했었고 감사했습니다. 치과계의 발전을 위해 남은 힘을 보태는 것으로 죄송하고 감사한 마음을 보답하겠습니다”라며 “늘 행복하고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말을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