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9 (금)

  • 맑음동두천 7.9℃
  • 맑음강릉 10.7℃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12.2℃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5.2℃
  • 구름조금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6.5℃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8.7℃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청소년, 코로나 감염보다 백신 더 위험

화이자 부작용 심근염 진단 가능성 4~6배↑

청소년은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입원보다 화이자 백신 부작용으로 인한 입원 확률이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연구팀이 이 같은 내용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 가디언지가 최근 보도했다. 


연구팀이 6개월간 미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부작용 발생사례를 분석한 결과, 건강한 청소년은 코로나19로 인한 입원 가능성보다 백신에 의한 심근염 진단 가능성이 4~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자의 경우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후 심근염 발생 경향이 뚜렷했다. 12~15세는 100만명당 162.2건, 16~17세는 100만명당 94건이었다.


반면 12~15세 여자는 100만명당 13.4, 16~17세 여자는 13건으로 파악됐다. 


이들 대부분은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후 며칠 내 증상이 발현됐다.


연구팀은 “남자 청소년 86%는 화이자 백신 부작용에 따른 병원 진료가 필요했고, 심근염 진단사례는 화이자 2차 접종 후 나타났기 때문에 1차만 접종했을 경우 청소년을 보호하며 부작용 위험을 더욱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