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0.5℃
  • 맑음대전 1.9℃
  • 구름조금대구 4.5℃
  • 맑음울산 6.5℃
  • 구름조금광주 5.3℃
  • 맑음부산 7.1℃
  • 맑음고창 4.9℃
  • 흐림제주 10.2℃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2.5℃
  • 구름조금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한국치의과학연구원 설립, 국가 미래 먹거리 창출”

박태근 협회장, 박성중 과방위 간사 23일 면담
“국가·국민 위해 큰 효과 낼 수 있는 현안”강조


치협이 치과계의 숙원 중 하나인 한국치의과학연구원 설립을 위한 대국회 공감대 형성에 연일 나서고 있다.

박태근 협회장은 지난 11월 23일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서울 서초구을)을 만나 한국치의과학연구원 설립의 기대 효과와 당위성 등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재선인 박성중 의원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에서 국민의힘 간사와 정보통신방송법안심사소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박태근 협회장은 이날 방문에서 “설립 후 5년간 예산 500억원을 투자하면 1조원 이상의 아웃풋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좋은 사업인데 사실 지금도 늦은 감이 있다”고 전제하며 “현재 치과 산업의 경우 재료나 기자재들이 눈부시게 발전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국가 차원에서 설립해 향후 10년, 20년 뒤에 나올 수 있는 과실을 만들어 놔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특히 박 협회장은 치과 임플란트를 예로 들며 “중국에서 최근 임플란트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면서 국내 임플란트 기업들의 매출도 급증했다”며 “미래 먹거리로 충분한 만큼 만약 한국치의과학연구원이 설립된다면 치과의사 뿐 아니라 국가와 국민들을 위해 큰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박성중 의원은 박 협회장의 설명을 주의 깊게 듣고 난 다음 “우선 외국의 경우 실제로 어떻게 운영되는 지 다른 나라와의 비교 사례들이 필요할 것”이라고 이후 논의 과정에 대한 조언을 건넸다.

박태근 협회장은 지난 7월 취임 직후부터 국회를 방문해 김상희 국회 부의장,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서영석·김성주·신현영·남인순·정춘숙·신동근·조승래 의원 등을 만나 한국치의과학연구원의 조속한 설립을 촉구해 왔다.

제21대 국회 들어 현재까지 양정숙·전봉민·김상희·이용빈·허은아 의원(이상 발의 순)이 차례로 설립 관련 법안을 대표 발의했으며, 가장 최근인 지난 11월 12일에는 홍석준 국민의 힘 의원이 여섯 번째 법안을 발의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