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3 (금)

  • 맑음동두천 12.6℃
  • 흐림강릉 18.6℃
  • 맑음서울 16.2℃
  • 맑음대전 14.9℃
  • 맑음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21.2℃
  • 구름조금광주 16.9℃
  • 구름조금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14.8℃
  • 구름많음제주 20.5℃
  • 맑음강화 13.3℃
  • 구름조금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4.0℃
  • 구름많음강진군 17.3℃
  • 구름많음경주시 20.0℃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코로나 재유행’ 무개념 치과 환자 ‘눈살’

확진 받고 발치 예약, 턱스크·코스크 활보
에어컨, 커피 타박, 민폐 환자도 골칫거리

 

최근 코로나19 재유행이 불안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는 가운데 치과 개원가의 피로감 역시 꾸준히 누적되고 있다.

 

방역패스, 밀접접촉 등의 개념이 사라지고 고위험군 관리위주로 방역체계가 전환되면서 치과 개원가에서는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과 더불어 고삐 풀린 확진자에 대한 긴장감이 고조돼 왔다.

 

치과 환자들의 반응 역시 덩달아 예민해지고 신중해졌지만, 느슨해진 사회 분위기를 틈탄 일부 환자들의 무책임한 행태는 치과 의료진을 아연실색하게 만드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게 현장의 하소연이다.

 

최근 한 수도권 지역 치과는 코로나19 확진자임에도 불구하고 당당하게 발치를 하러 내원한 환자 때문에 야단법석이 됐다. 전화로 발치를 하러 가도 되냐고 물어 본 그 환자는 치과 직원이 현장에서 수진자 조회를 해 본 결과 아직 격리기간이 남아 있는 명확한 확진자로 판명됐다.

 

정작 소동을 일으킨 장본인은 “요즘 치과에서는 그런 것도 확인 가능 하냐”고 반문하면서 유유히 치과 문을 나섰고, 분노와 당혹감은 남겨진 직원들의 몫이었다.

 

# 확진자 만큼 무서운 ‘민폐 환자’

진료 전 확진자로 확인이 되는 경우는 그나마 다행이다. 실제 진료 현장에서는 발치나 침습적인 진료 후 다음날 드레싱 또는 후처치를 할 때 확진자로 뜨는 경우가 심심치 않게 나타나곤 한다.

 

이는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해당 정보가 업데이트되는 ‘시차’ 때문에 낭패를 본 사례로 추정된다. 지역별로 다소 차이는 있지만 2, 3일까지도 정보 확인이 불가한 경우가 있었다는 것이 현장의 지적이다. 확진 판정 후 데이터에 반영되는 기간 동안 확진자가 치과를 다녀갈 경우 사실상 속수무책인 셈이다.

 

한 치과 관계자는 “실제로 치과에서 코로나 확진자 조회가 가능하다는 사실을 모르는 환자가 상당히 많다”며 “양성으로 확인될 경우에도 웃으며 그냥 넘기려고 하는 환자들을 보면 할 말을 잃고 만다”고 볼멘소리를 냈다.

 

이 같은 ‘무개념’ 확진자에 버금가는 ‘민폐 환자’들도 적지 않다. ‘코스크’(코를 드러낸 채 마스크를 쓴 행위)나 ‘턱스크’(마스크를 턱에 걸친 행위) 상태로 환자대기실을 활보하고 다니거나 큰 소리로 통화를 하며 다른 환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것이다.

 

또 에어컨이 코로나 감염의 매개체라면서 자신의 진료 전후에는 이를 잠시 꺼 달라고 요구하거나 아무리 코로나 시국이지만 왜 커피나 음료가 없느냐고 올 때마다 타박을 하는 경우도 이 같은 유형으로 분류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