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8 (토)

  • 맑음동두천 -11.2℃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9.1℃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6.2℃
  • 구름조금광주 -4.3℃
  • 맑음부산 -5.4℃
  • 구름많음고창 -5.8℃
  • 제주 1.1℃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8.9℃
  • 맑음금산 -8.0℃
  • 구름많음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6.8℃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중국 비자 발급 중단 보복에 치과계 ‘불똥’

‘덴탈 사우스 차이나’ 참여 국내 업체 절반 피해
치산협 “주최 측과 소통, 회원 피해 최소화 노력”

 

중국 정부의 단기비자 발급 중단 보복 조치로 인한 피해가 치과계로 번지는 형국이다.

 

중소기업중앙회 등에 따르면, 오는 2월 23일부터 26일까지 중국 광저우에서 열릴 예정인 치과 의료기기 전시회 ‘덴탈 사우스 차이나’를 준비하던 치과기자재 업체 30곳 중 절반인 15곳가량이 돌연 참가하지 못하게 됐다.

 

중국 정부가 한국인 단기비자 발급을 예고 없이 중단해, 중국에 현지 법인이나 지사 등을 둔 업체만 전시회 참여가 가능해진 탓이다.

 

중국의 이 같은 조치는 한국 정부에 대한 보복으로 풀이된다. 주한중국대사관은 지난 10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국내 지시에 따라 한국 국민 중국 방문 단기비자 발급을 중단한다”며 “상기 사항은 중국에 대한 차별적인 입국 제한 조치 취소 상황에 따라 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국 내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는 중에, 한국 정부는 중국인의 국내 유입 증가를 우려해 지난 2일부터 중국인 여행객에 대한 단기비자 발급 등을 임시 제한하고 있다. 실제로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7일까지 중국발 국내 입국자 중 19.6%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든 상황이다.

 

이에 전시회 참여를 주관한 한국치과의료기기산업협회(이하 치산협) 측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강조했다.

 

치산협 관계자는 “중국은 애초부터 코로나19로 출입이 수월하지 않았기 때문에, 전시회 참여 희망 회원사에게 관련된 주의를 미리부터 전했고, 따라서 큰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국가 간 충돌이라 협회가 적극적으로 대처하기는 어렵지만, 일단 회원사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시회 주최 측과 소통하며 최신 상황을 업데이트 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덴탈 사우스 차이나’가 중단 혹은 연기될 수 있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오고 있다.

 

치산협 관계자는 “행사 중단에 관해서도 주최 측과 이야기를 나눴지만, 아직까지는 연기나 취소를 고려하지 않는다고 한다”고 전했다.